송강, 박민영, 유라, 윤박(왼쪽부터) /사진제공=JTBC
송강, 박민영, 유라, 윤박(왼쪽부터) /사진제공=JTBC


'로코퀸' 박민영이 핫한 송강과 만났다. 두 사람은 '기상청 사람들: 사내연애 잔혹사 편'을 통해 오랜 침체를 겪고 있는 JTBC를 구원할까.

11일 오후 JTBC 새 토일드라마 '기상청 사람들: 사내연애 잔혹사 편(이하 기상청 사람들)'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차영훈 감독, 박민영, 송강, 윤박, 유라가 참석했다.

'기상청 사람들'은 열대야보다 뜨겁고 국지성 호우보다 종잡을 수 없는 기상청 사람들의 일과 사랑을 그린 직장 로맨스. '동백꽃 필 무렵'의 차영훈 감독과 '부부의 세계', '미스티' 등 화제작을 탄생시킨 강은경 크리에이터 글Line 소속 선영 작가가 의기투합한 작품.
송강, 박민영, 차영훈 감독, 유라, 윤박(왼쪽부터) /사진제공=JTBC
송강, 박민영, 차영훈 감독, 유라, 윤박(왼쪽부터) /사진제공=JTBC
차영훈 감독은 '동백꽃 필 무렵' 이후 3년 만에 돌아왔다. 차영훈 감독은 "지난 여름부터 열심히 촬영했다"며 "저희 작품은 '기상청 사람들' 제목에서 알 수 있듯이 기상청 사람들의 일과 관련된 이야기도 하고 부제 '사내연애 잔혹사 편'을 통해 알 수 있듯이 기상청 사람들 안에서 사랑하는 이야기이기도 하다. 예보하면서 사랑하면서 기상청 사람들이 성장하고 이해하는, 사랑에서도 일에서도 나은 사람으로 변해가는 이야기"라고 설명했다.

박민영과 송강을 캐스팅한 이유는 무엇일까. 차영훈 감독은 "제가 중요하게 생각하는 지점은 표현도 표현이지만 배우 본체에서 뿜어져 나오는 에너지, 기운을 눈여겨 보는 편이다. 똑부러지는 이미지, 정확한 딕션, 풍부한 감정 등은 박민영 배우가 잘 표현할 수 있다. 제가 박민영 배우에게 주목한 건 깊은 곳에서 나오는 러블리함이었다. 본연의 러블리함이 보여졌으면 해서 모시게 됐다"며 "상견례 자리에서 자연인 박민영에게서 나오는 사랑스러움이 느껴지더라. 그때 올바른 선택이었다는 생각에 희열을 느꼈다. 특유의 사랑스러운 기운으로 몽글몽글해지게 만들어줬고, 풍성하게 빈틈을 메웠다"고 설명했다.

송강에 대해서는 "송강 본체와 캐릭터 이시우가 거의 싱크로율 100%에 가깝다. 이시우는 순수하고 천진난만하고 해맑다. 배우 송강은 연기할 때 진지하고, 예보관 이시우는 날씨를 예측할 때 진지해진다. 그러다가 어느 순간 진지했는지 모르게 돌아서면 해맑고 순진하고 건강한 에너지가 있다. 시우와 송강이 닮았다"고 했다.
박민영 /사진제공=JTBC
박민영 /사진제공=JTBC
박민영은 극중 기상청 총괄2과 총괄 예보관 진하경으로 분했다. 박민영은 "그간 드라마계에서 한 번도 기상청에 대해 자세하게 다뤄본 적이 없다고 알고 있다. 그래서 일단 신선하게 다가왔다. 한 번도 시도하지 않았기에 나중에 물론 그 점에 후회했다"고 털어놨다.

이어 "기상청 공무원 분이 나오신 다큐멘터리 하나 밖에 없다라. 그걸 베이스로 캐릭터를 만들어 나가야했다. 그래서 재밌었고 큰 숙제를 안겨준 느낌이었다. 처음에는 겁없이 '이 정도면 할 수 있을 것 같은데?' 했다. 제일 힘들었던 작품 중 하나다. 그래서 더 뿌듯하고 좋다"고 웃었다.

송강은 기상청 총괄2과 특보 담당 이시우를 맡았다. 그는 "처음에 저도 날씨를 다루는 소재가 신선하게 다가왔다. 대본을 읽으면서 피식 피식 웃게 되는 포인트들이 좋더라. 매적적으로 다가왔다. 시우라는 아이는 맑고 엉뚱한 아이인데 저와 잘 맞는 거 같아서 선택하게 됐다"고 밝혔다.
송강 /사진제공=JTBC
송강 /사진제공=JTBC
송강은 "이번 드라마에서는 조금 더 발랄하고 해맑은 아이다. 이걸 어떻게 표현할 수 있을까 고민을 했다. 외적으로는 머리를 짧게 잘랐다. 실제로 해보니까 바보 같기도 하고 엉뚱하기도 하다. 날씨 이야기할 때는 진중한 아이다. 그래서 많은 면모를 보여줄 수 있었던 것 같아서 재밌게 찍었다. 그런데도 부족한 모습이 있었다"고 했다.

이를 들은 박민영은 "송강이 코로나19 때문에 원래 촬영 날짜보다 늦게 들어왔다. 그간 강이의 모습이 있지 않나. 잘생기고 누가 봐도 눈이 정말 개안이 된다. 이런 친구가 없었다. 첫 촬영이 저와 함께였는데 '강이 어딨지?'라고 했다"며 "더벅머리를 하고 눈이 반 밖에 안 보이더라. 제 외모에 대해서 말한 적이 없는데 감독님한테 '송강 이러면 안된다'고 했다. '송강 얼굴 보려고 보는 사람들이 많은데'라고 이야기 했다. 제가 사랑에 빠져야 되는데"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윤박은 "내가 연기한 캐릭터만 빼고 좋더라. 내가 맡은 한기준만 싫었다. 하지만 납득이 가고 애착이 들면서도 또 어느 순간 납득이 안 됐다. 스트레스를 받아서 원형탈모도 왔었다"고 털어놨다. 그는 "처음에 이 캐스팅 제안이 들어왔을 때 거절하려고 감독님을 만났는데 결국 설득당해 출연하게 됐다. 내 안의 무언가를 깬 기분이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 인간은 도대체 뭘까?'라는 생각이 들 정도였다. 그러다 또 기준이를 사랑하게 됐다"고 덧붙였다.
박민영, 송강 /사진제공=JTBC
박민영, 송강 /사진제공=JTBC
유라는 2차 오디션까지 봤다고. 유라는 "대중의 시선으로 대본을 봤다. 1부~4부 대본을 보는데 피식피식 웃게 되는 나와 설렘을 느끼는 날 발견했다. 정말 출연하고 싶은 작품이었다. 정말 열심히 대본을 보고 연구를 했던 기억이 있다. 합격을 한 뒤 1시간 동안 집에서 날아다녔다"고 밝혀 웃음을 안겼다.

박민영은 '기상청 사람들' 관전 포인트에 대해 "왜 잔혹할 수 밖에 없었는지 1, 2회를 보시면 재밌을 것"이라며 "저희 성격대로 먼저 패를 보여주고 시작하겠다"고 자신감을 보였다. 송강은 "날씨가 이렇게 만들어지구나라는 과정을 보면 재밌게 볼 수 있다. 각 캐릭터들이 통통 튀는 매력이 있다", 유라는 "살아가면서 마냥 행복할 수는 없지 않나. 서로를 맞춰가는 과정을 봐주셨으면 한다"고 짚었다.

한편 '기상청 사람들'은 오는 12일 밤 10시 30분 첫 방송된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