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예진의 BJ통신≫

웹툰작가 겸 유튜버 이말년
26일 '유퀴즈'서 '침퀴토론' 펼쳐
SBS가 베끼고 tvN이 '정식 초대'
사진=tvN '유 퀴즈 온 더 블럭'(위), SBS '미운 우리새끼' 홈페이지
사진=tvN '유 퀴즈 온 더 블럭'(위), SBS '미운 우리새끼' 홈페이지


≪서예진의 BJ통신≫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가 BJ, 유튜버, SNS스타 등 인플루언서들의 소식을 전합니다. 최근 방송과 유튜버의 경계가 허물어지고 온라인에서 활동하는 인플루언서들이 연예인을 뛰어넘는 인기를 누리고 있는 가운데, 전반적인 온라인 스타들의 이야기를 소개합니다.

SBS의 실수로 물이 들어오자 tvN이 노를 저었다. SBS ‘미운 우리 새끼’(이하 ‘미우새’) 측이 웹툰 작가 겸 유튜버 이말년의 콘텐츠를 일부 표절했다고 인정한 가운데, tvN 측은 ‘유 퀴즈 온 더 블럭’(이하 ‘유퀴즈’)에 이말년을 정식으로 초대했다. ‘미우새’에서 표절 논란이 일었던 콘텐츠를 창작자가 직접 진행하게끔 자리를 깔아준 것.
사진제공=tvN
사진제공=tvN
26일 방송된 ‘유퀴즈’에는 이말년이 출연했다. 그는 자신의 유튜브 콘텐츠 ‘침펄토론’을 패러디한 ‘침퀴토론’을 진행했다. 주제는 최근 유행 중인 ‘깻잎 논쟁’. 그는 한 치의 물러섬 없는 화려한 입담으로 ‘침착맨’ 다운 면모를 유감없이 발휘했다. 이날 이말년은 금연 선언, 결혼식 축사 뒷이야기 등을 주제로 MC 유재석과 조세호를 웃음 짓게 했다.

tvN의 행보는 의도와 무관하게 SBS에 타격을 입힌 모양새다. SBS가 이말년의 콘텐츠를 표절한 직후에 그를 초대한 것. 더욱이 표절 논란이 일었던 콘텐츠와 같은 콘텐츠를 진행했기 때문이다. ‘미우새’ 제작진은 논란이 휩쓸고 간 이후에도 한 차례 더 씁쓸함을 맛봐야 했다.
사진=SBS, 유튜브 캡처
사진=SBS, 유튜브 캡처
‘미우새’ 제작진은 지난 11일 이말년에게 사과의 뜻을 전했다. 이말년의 유튜브 콘텐츠 표절 논란에 대해 인정한 것. ‘미우새’ 9일 방송분에서 김종민과 지상렬이 벌인 '동물의 왕은 사자냐 호랑이냐’란 주제의 토론이 과거 이말년이 웹툰 작가 주호민과 토론을 할 때 나온 내용과 유사하다는 지적이 이어졌기 때문이다.

제작진은 “이말년 웹툰 작가의 유튜브 '침펄토론' 영상(2018.11)을 참조했고, 이 부분을 사전에 방송으로 알리지 못한 점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전했다. 더불어 "이말년 웹툰 작가와 연락하여 과정을 설명하고 사과의 뜻을 전달했다"며 "이번 일을 교훈 삼아 향후 '출처 표기'에 특별히 주의할 것을 약속드린다"고 했다.

이말년의 등장은 ‘미우새’ 표절 논란 이후 약 2주 만이다. 1년치 출연 일정이 밀려 있다는 유퀴즈의 상황을 고려해 보면 고의성은 없었을 터다. tvN이 편성 일정을 배려하는 모습을 기대할 수도 있었겠지만, 콘텐츠 창작자를 직접 모셔온 방송사를 비판할 명분도 없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