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태계 교란종 잡는다
"미국가재? 불법체류"
블루길 보며 '충격'
'공생의 법칙' / 사진 = SBS 영상 캡처
'공생의 법칙' / 사진 = SBS 영상 캡처


'공생의 법칙' 김병만이 생태계 교란종을 직접 보고 크게 놀랐다.

20일 오후 방송된 SBS '공생의 법칙'에는 생태계 교란종으로 분류된 미국 가재를 잡는 멤버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미국 가재 잡기에는 god 박준형이 함께 나섰다. 박준형은 "이거 '공생의 법칙'이 아니라 '고생의 법칙' 아니냐"라고 말했다. 박준형은 미국가재에 대해 "미국에서는 인기가 있지만 우리나라에서 뭐하고 있는 거야? 얘네들 비자는 있어?"라고 말했다. 이어 "불법체류네. 데리고 가야겠다"라며 포획에 나섰다.

박준형과 배정남은 미리 넣어뒀던 통발을 확인했다. 통발 안에 잡힌 가재들을 보며 "여기 많이 있다, 좋다"라며 뿌듯해 했다. 박준형은 통발에 잡힌 무언가를 보며 "생선들이 있다"라고 말했고, 토종 물고기로 밝혀져 방생했다.

박준형은 딸이 살아갈 미래를 위한 일이라고 전하며 딸에게 "아빠가 여기 와서 잡은 동물들은 환경에 좋지 않은 동물들이라서 잡았어. 사랑해"라고 설명했다.

이어 김병만과 배정남은 또 다른 강으로 향했고 낚시꾼이 잡았다는 큰입배스를 보게 됐다. 이어 망을 던져 잡힌 것들이 모두 블루길로 밝혀져 "왜 토종은 없어?"라고 당황한 모습을 보였다. 김제의 한 저수지를 찾은 김병만은 "여기 블루길이 한 포대 나온다면서요?"라고 물었고, 어업 종사자는 "한 포대? 어마어마하게 나온다"라고 말했다. 미리 넣어둔 그물을 본 김병만은 깜짝 놀랐다. 그는 "많은 정도가 아니라 너무한데?"라며 "혼자는 못 들을 정도다. 난생 처음이다"라고 난감한 모습을 보였다.

김병만은 또 다른 그물을 힘겹게 올리며 "이렇게 많은 애들을 처음 본다. 태어나서 처음이다"라고 말했고, 저수지 안에는 여전히 수많은 블루길이 살고 있다는 말에 착잡해 했다.

이어 김병만은 미국가재를 잡기 위해 다시 강으로 향했고, 가재가 밤에 활동한다는 습성을 이용해 밤에 잡기에 도전했다.

멤버들은 미국가재, 블루길, 왕우렁이를 이용해 요리를 했다. 박군은 박준형이 만든 케이준 크로피시보일을 먹으며 "태어나서 처음 먹는 맛인데 너무 맛있다"라고 말했고, 김병만은 "형, 미국 국 잘 끓인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