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태계 교란종 블루길
"한 포대? 어마어마해"
저수지 가득한 교란종
'공생의 법칙' / 사진 = SBS 영상 캡처
'공생의 법칙' / 사진 = SBS 영상 캡처


'공생의 법칙' 김병만이 블루길을 잡고 놀랐다.

20일 오후 방송된 SBS '공생의 법칙'에는 김병만이 저수지에서 블루길을 잡는 모습이 그려졌다.

김병만은 생태계 교란종이자 토종 어종을 잡아먹는 블루길을 잡기 위해 저수지로 향했고, 배를 타고 나섰다.

김병만은 "여기 블루길이 한 포대 나온다면서요?"라고 물었고, 관계자는 "한 포대? 어마어마하게 나온다"라고 말했다. 미리 넣어둔 그물을 본 김병만은 깜짝 놀랐다. 그는 "많은 정도가 아니라 너무한데?"라며 "혼자는 못 들을 정도다. 난생 처음이다"라고 난감한 모습을 보였다.

김병만은 또 다른 그물을 힘겹게 올리며 "이렇게 많은 애들을 처음 본다. 태어나서 처음이다"라고 말했고, 저수지 안에는 여전히 수많은 블루길이 살고 있다는 말에 착잡해 했다.

또 김병만은 "초등학교 때 낚시로 블루길 잡을 때 기분이 좋았는데 기분 좋은 일이 아니었네"라고 말했다. 이날 김병만이 잡은 블루길은 배 하나를 가득 채울 정도로 어마어마한 수였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