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대표 와이프'(사진=방송 화면 캡처)
'국가대표 와이프'(사진=방송 화면 캡처)


'국가대표 와이프' 안석환이 신승환과 조향기에게 재혼을 선언했다.


19일 밤 방송된 KBS1 일일드라마 '국가대표 와이프'에서는 노원주(조향기 분)이 서초희(한다감 분)과 가족으로 얽히게 될까 봐 불안해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배수는 집에 들어서자마자 노원주와 방형도(신승환 분)을 불렀다. 이어 방배수는 "나 결혼 할란다. 이미 결정된 거니까 이래저래 토 달지 말고"라고 선언했다. 이에 노원주와 방형도가 질색하자 방배수는 "내가 결혼하겠다는데 너네가 왜 우거지 상이야?"라며 역정을 냈다.

방형도는 방배수의 눈치를 보면 "그냥 좋은 분 생기셨으면 그냥 잘 지내시면 되지"라고 말끝을 흐렸고 노원주 역시 "결혼이라는 게 그렇게 간단한 문제가 아니니까 그러죠. 서로 충분히 알아보고 가족들의 의견도 들어보고"라고 동조했다.


이에 방배수는 "너희들 내 결혼이 불만이라는 거여? 걱정 말아. 신중하게 생각해서 신속하게 결정했으니께. 혹시 내 재산 때문에 그런겨? 애비가 번 돈 애비가 알아서 할테니까"라며 "그 분 처음 인사 시키는 자리에서 지금처럼 싸가지 없는 태도로 하면 나 안 참아. 땡전 한푼 없이 쫓겨나기 싫으면 처신들 똑바로 혀"라고 경고했다.



신지원 텐아시아 기자 abocat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