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애의 싸늘한 시선
습격 사건 전말은?
위태로워지는 삶
'공작도시' / 사진 = 하이스토리디앤씨, JTBC스튜디오 제공
'공작도시' / 사진 = 하이스토리디앤씨, JTBC스튜디오 제공


'공작도시' 이이담이 수애의 집 앞에서 쓰러진 채 발견된다.

19일 방송되는 JTBC 수목드라마 '공작도시'(극본 손세동 연출 전창근) 13회에서는 의문의 습격을 당한 김이설(이이담 분)이 돌연 윤재희(수애 분)의 집 앞에 모습을 드러낸다. 윤재희는 김이설의 상태에 놀란 것도 잠시, 상황이 심상치 않음을 직감적으로 깨달으며 주변을 향해 오감을 곤두세울 예정이다.

지난 방송에서 김이설이 윤재희에게 접근한 목적이 죽은 노영주에 대한 복수를 하기 위함이었다는 점, 윤재희의 아들 정현우(서우진 분)가 김이설이 낳은 아이였음이 밝혀져 시청자들에게 큰 충격을 안겼다. 무엇보다 성진가(家)의 실세 서한숙(김미숙 분)이 이 사실을 알고 있는 만큼 김이설의 앞날은 외줄타기처럼 더욱 위태로워질 것임을 예감케 했다.

이를 방증하듯 김이설은 정신을 잃을 정도로 엉망이 된 채 윤재희와 만나게 된다. 그녀를 향한 의심이 커지고 있는 지금, 공개된 사진에서도 느껴지듯이 윤재희는 냉담하고 싸늘한 시선으로 김이설을 대하고 있음을 알 수 있다. 김이설 역시 모든 사실을 직접 털어놓을 수 없는 상황과 그럼에도 윤재희의 신뢰를 잃고 싶지 않은 마음이 뒤섞여 복잡한 감정을 드러내고 있다.

때문에 좁혀지지 않는 두 사람의 거리가 이번에는 어떤 일을 초래할지 궁금증을 더하고 있다. 특히 김이설이 잠시 머물게 된 곳이 윤재희, 정준혁(김강우 분) 부부의 집이라는 점에서 세 사람의 관계에 긴장감과 불신을 극대화시킨다고.

이처럼 과거가 하나 둘씩 밝혀질수록 위험한 상황에 처하는 김이설과 김이설을 어디까지 믿어야 할지 혼란스러운 윤재희의 갈등이 점점 절정을 향해 달려가고 있다. 과연 김이설을 습격한 자들은 누구인지, 윤재희는 김이설을 향한 불신을 떨쳐낼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지며 오늘 방송을 기대케 하고 있다.

이이담 습격 사건의 전말은 19일 밤 10시 30분에 방송되는 '공작도시' 13회에서 밝혀질 예정이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