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하선의 씨네타운' 보이는 라디오./
'박하선의 씨네타운' 보이는 라디오./


배우 권율과 '씨네타운' DJ 박하선을 칭찬했다. 새해 극장가 포문을 열 영화 '경관의 피'와 웹드라마 '며느라기2...ing' 홍보에도 열을 올렸다.

30일 방송된 SBS 파워FM '박하선의 씨네타운'에는 영화 '경관의 피'의 주역 권율과 이규만 감독이 출연했다.

이날 권율은 박하선을 향해 "깜짝 놀랐다. 이금희 아나운서처럼 여유가 넘친다. 이제는 베테랑처럼 느껴진다"고 말했다. 앞서 권율은 '박하선의 씨네타운' 첫 방송 게스트로 출연한 바 있다. 이에 대해 권율은 "그때는 불안불안해서 뛰쳐나가고 싶었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특히 권율은 웹드라마 '며느라기'에 이어 '며느라기2...ing'에서 박하선과 부부 호흡을 맞춘다. 권율은 "전 편보다 더 심화된 두 사람의 이야기가 펼쳐진다. 새로운 변화가 시작되는 시점에서, 각자 가치관과 삶의 철학들이 어떻게 부딪히는지 볼 수 있을 것 같다"고 관전 포인트를 전했다.

그러면서 권율은 "5일에 영화 '경관의 피'가 개봉하고, 8일 '며느라기2...ing'가 오픈된다. 그래서 굉장히 떨린다"고 심정을 전했다. 이에 박하선은 "대세"라며 웃었고, 권율은 아니라며 손사래 쳤다.

권율은 영화 '경관의 피'에서 악역 나영빈을 맡았다. 악역을 소화하기 위해 12kg을 증량했다고 밝혀 놀라움을 안겼다. 그는 "비주얼적이나 의상, 연기 등 전체적으로 언터쳐블한 느낌으로 만들고 싶었다. 12kg 정도 증량하면서 차별점을 두고 싶었다"며 "하루 6~7끼를 나눠서 때려 넣었다. 한꺼번에 먹는 양은 한계가 있고, 소화가 안 되지 않나. 알람을 맞추고 3시간 반~4시간마다 똑같은 시간에 먹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권율은 "촬영 이후에 다시 세 끼로 줄이고 운동을 하면서 조절했다"라며 "'며느라기1' 찍을 때도 다이어트를 했다"고 덧붙였다.

권율은 '경관의 피' 주연이자 평소 친분이 두터운 조진웅에 대해서도 이야기 했다. 그는 "종목 가리지 않고 산해진미를 사주셨다. 조단역 배우들까지 진웅이 형님이 사 주시면서 파이팅을 해주셨다"고 전했다.

아울러 또 다른 주연 최우식에 대해 "너무 삐약삐약이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권율은 "2022년 첫 한국영화다. 어려운 시기에 개봉할 수 있게 된 것만 해도 감사드린다. 치열하게 고민하고 열정적으로 찍었다. 보셔도 후회 없을 거라고 감히 생각한다"며 관람을 부탁했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