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방송연예대상]
사진= '2021 MBC 방송연예대상' 영상 캡처.
사진= '2021 MBC 방송연예대상' 영상 캡처.


개그우먼 박나래가 '2021 MBC 방송연예대상' 대상 후보에 올랐다.

29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 공개홀에서 '2021 MBC 방송연예대상' 시상식이 열렸다. 방송인 전현무, 배우 이상이, 가수 겸 배우 김세정이 진행을 맡았다.

이날 '올해의 예능인상'을 받은 사람은 자동적으로 대상 후보가 된다. 김구라, 김성주에 이어 세 번째 '올해의 예능인상'은 박나래였다.

박나래 깐부로 등장한 윤균상은 "대화 코드가 잘 맞는다. 친구이자 친누나 같다. 개그우먼 박나래 모습도 멋있지만, 친구들하고 있을 때 사람 박나래가 따뜻하고 재밌고 보기 좋았다. 제 마음 속 대상은 늘 박나래다. 올해도 역시"라고 말했다.

박나래는 "정말 감사하고 죄송하다. 제가 올해 예능인상을 받아도 될지 죄송하고 민망한 마음뿐이다. 상 앞에서 서니까 정말 만감이 교차하면서 겸손해진다. 이 상은 내년에 더 잘하라는 채찍 대신 당근으로 주는 것 같다. 올해는 당근이 무겁게 느껴진다"고 말했다.

이어 "2021년 많은 일들이 있었는데, 저와 함께 해주고 노력해준 '나 혼자 산다' 멤버들 너무나 고맙고, 예쁘고 잘라주는 제작진들 감사하다. '구해줘 홈즈' 코디님들도 감사하다. 2022년에는 더 건강한 웃음 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대상 공약을 묻자 박나래는 "대상 트로피를 씹어 먹겠다"고 말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