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공유./사진=텐아시아DB
배우 공유./사진=텐아시아DB


배우 공유가 김은희 작가의 신작 ‘악귀’(가제) 출연을 제안 받았다고 밝혔다.

공유 소속사 매니지먼트 숲 측은 29일 “'악귀' 출연을 제안 받은 것은 맞다. 검토하고 있는 작품 중 하나”라고 말했다.

‘악귀’는 드라마 ‘싸인’, ‘시그널’, ‘킹덤’, ‘지리산’ 등을 집필한 김은희 작가의 신작이다. SBS는 최근 보도자료를 통해 ‘오랜만에 SBS로 돌아올 김은희 작가의 신작 드라마도 2022년 편성을 논의 중’이라고 밝힌 바 있다.

이날 앞서 김태리가 출연을 논의 중이라고 알려진 가운데, 공유가 물망에 올랐다는 소식이 보도돼 시선을 사로잡고 있다.

공유는 영화 ‘부산행’, ‘밀정’, ‘도가니’, 드라마 ‘커피프린스 1호점’, ‘도깨비’ 등을 흥행시키며 톱스타 반열에 올랐다. 지난 24일 공개된 넷플릭스 '고요의 바다'에서는 최연소 우주항공국 탐사대장 한윤재를 연기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