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효 옷 잘 입었다"
송지효 "머리 금방 자라"
'런닝맨'X'놀뭐' 이뤄질까
'런닝맨' / 사진 = SBS 영상 캡처
'런닝맨' / 사진 = SBS 영상 캡처


'런닝맨' 유재석이 송지효의 패션 논란을 언급했다.

19일 오후 방송된 SBS '런닝맨'에는 올해 '런닝맨'을 빛낸 게스트 하도권, 차청화, 허영지가 출연했다.

유재석은 게스트 등장에 앞서 멤버들과 오프닝 토크를 나눴다. 송지효를 보자마자 "옷 잘 입었다 지효! 잘 입었는데 왜 그래!"라며 최근 화제가 됐던 송지효의 패션 논란에 대해 언급해 눈길을 끌었다. 이어 유재석은 "야 네가 못 입었다. 지효 옷 잘 입었다"라며 양세찬 패션을 지적하면서 송지효의 패션을 칭찬했다.

또 송지효는 자신의 의상을 보여주면서 "항상 스타일링 하던 분이 했는데 오늘 콘셉트에 맞게 준비했다"라고 말했고, 유재석은 "옷 입을 때 사실 본인의 성향이 많이 반영된다"라고 덧붙여 말했다. 김종국 또한 "우리 스타일리스트 애들은 일을 안 해서 그런가? 내가 입고 싶은 거 입어서 그렇다"라고 송지효를 두둔했다.

송지효는 "머리는 금방 자라지 않냐"라고 말했고, 하하는 "종국이 형네로 미용실도 옮긴 거 아니냐"라고 말했다. 송지효는 "바버샵에 다닌다"라고 너스레를 떨었고, 유재석은 "바버샵? 광수가 또 샵을 냈나보네"라며 "이번에 광수 청룡영화제에서 앞잡이처럼 사진 찍힌 거 봤냐"라고 주제를 이광수로 자연스럽게 넘어갔다.

이어 유재석은 "소민이 드라마, 소민이가 나오니까 봤다. 보다가, 드라마인데도 '어..! 어..!' 했다. 여기서 보는 소민이와 드라마 속 소민이가 정말 다르다"라고 말했다. 또 지석진의 근황에 "살다살다 이런 일이 다 있다. MMA 베스트 프로젝트 뮤직상을 수상했더라. 이 형 진짜 나한테 잘 해야 한다"라고 전했다.

지석진은 "내가 수상소감에서 네 얘기했다. 야호 동생 고맙다고 했다"라고 말했고, 유재석은 "형이 잘 커줘서 너무 기쁘더라"라며 농담을 던져 송지효 논란으로 인해 어색할 뻔한 분위기를 풀어냈다.

이어진 게임에서 김종국은 유재석, 지석진, 하하가 같은 팀에 있는 모습에 "세 명이 다 '놀면 뭐하니'네"라고 말했다. 김종국이 유재석에게 "우리도 좀 챙겨줘라"라고 말하자 유재석은 "내가 다 계획하고 있다. 기다려라"라고 말해 멤버들을 기대하게 했다. 자막에서도 조금씩 자체적으로 논의 중인 상황이라고 전해 유재석의 말이 농담이 아닌 것으로 전했다.

양세찬은 지석진을 향해 "저 형은 출연료 양 쪽에서 두 번 받는 거네"라고 말했고, 지석진은 "'놀면 뭐하니' 작가에게 내가 다 얘기할게"라고 큰소리를 쳤다. 유재석은 "'놀뭐' 작가를 엄마라고 부르던데"라고 폭로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