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SBS 연예대상' 베스트커플상/ 사진=SBS 캡처
'2021 SBS 연예대상' 베스트커플상/ 사진=SBS 캡처


SBS '골 때리는 그녀들'의 해설위원 이수근과 배성재가 '2021 SBS 연예대상' 베스트 커플로 선정됐다.

18일 오후 생중계된 '2021 SBS 연예대상'은 가수 이승기, 방송인 장도연, 모델 한혜진의 사회로 마련됐다.

이날 트로피를 거머쥔 배성재는 프리랜서 전 아나운서라고 소개하며 "예능감은 전혀 없는데 내가 제일 잘할 수 있는 축구 중계를 할 수 있어서 행복하다. 인생 예능프로그램을 시켜주셔서 감사하다"고 말했다.

이어 "매주 '이게 축구다'라는걸 보여주시는 선수, 감독님들 존경한다. 축구공 앞에서 진심이면 누구나 위대한 축구선수가 될 수 있다는 걸 보여주고 있다"며 "나의 중계 파트너 이수근은 연예계 최고의 '축잘알'이다. 영원한 커플이 됐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이수근은 "SBS 연예대상에 온 지 10년이 넘은 것 같다. 일주일에 한번씩 배성재를 좋은 감정으로 만나고 있었는데 이렇게 공개 커플이 될 줄은 몰랐다. 아내 박지연이 많이 놀랄 것 같은데 이정 도는 이해해줄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또 "내년에는 좀 더 재밌는 중계로 돌아오겠다"며 "이 상은 뜻깊은 것 같다. 저 대신 '돌싱포맨' 멤버들과 서장훈씨에게 이 영광 돌리겠다. 꼭 좋은 만남 가지시길 바란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2021 SBS 연예대상' 양세형 김동현 유수빈/ 사진=SBS 캡처
'2021 SBS 연예대상' 양세형 김동현 유수빈/ 사진=SBS 캡처
SBS '집사부일체' 팀은 베스트 팀워크 상을 받았다.막내 유수빈은 "형들이 팀워크를 잘 이끌어줘서 좋았던 것 같다. 좋은 팀워크 보여드릴 수 있도록 더 많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동현은 "곧 200회가 된다. 이런 예능, 이런 팀에 ㅎ마께해서 영광이다. 매회 다른 사부들에게 맞춰 새로운 프로그램을 만드는 제작진에게 감사하다"며 "더 많은 분들이 보셔서 시청률이 두 배 정도 더 잘 나왔으면 좋겠다. 많이 사랑해달라"고 당부했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