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주현, 눈물 의미는?
실력파 연습생 등장
아이키 "나와줘서 고마워"
'방과후 설렘' / 사진 = MBC 제공
'방과후 설렘' / 사진 = MBC 제공


'방과후 설렘' 4인의 담임선생님들을 사로잡은 실력파 연습생들이 대거 출격한다.

5일 글로벌 걸그룹 오디션 '방과후 설렘'이 MBC와 네이버 NOW.에서 동시 방영, 비주얼과 실력, 스타성까지 완벽한 3박자를 갖춘 연습생들과 담임선생님 4인의 어록이 예고되면서 본방에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방과후 설렘'에는 첫 방송부터 객관적인 평으로 화제를 모았던 (여자)아이들 소연을 극찬하게 만든 연습생들이 출격해 궁금증을 모은다. 소연은 실력파 연습생들의 등장에 "제가 좋아하는 목소리다"라며 기대를 드러내는가 하면 "저보다 훨씬 잘한 것 같다"라며 언급, 그가 인정한 연습생들의 무대가 어떨지 궁금증이 높아지고 있다.

또한 완벽한 실력과 비주얼로 현업 아이돌 못지않은 완성형 연습생들의 퍼포먼스가 이어져 시청자들의 눈길을 끈다. 춤과 노래 모두 잘하는 리틀 조보아, 전지현의 등장에 이어 에이스 연습생의 무대에 소녀시대 유리는 "무대 구성은 물론이고, 춤과 노래를 너무 잘한다"라고 호평을 남겼고, 아이키는 "여기 나와 줘서 너무 고맙다"라며 감격해 호기심을 자극한다.

1차 합격의 문턱이 더욱 높아지면서, 긴장을 놓을 수 없는 입학 미션 무대가 연이어 펼쳐진다. 언택트 현장 평가단 75%이상의 선택을 받아야만 열 수 있는 1차 관문 앞에 연습생들은 눈물을 흘렸고, 예측할 수 없는 전개는 보는 이의 심장을 쫄깃하게 만든다. 또 담임선생님 옥주현은 "이거 진짜 너무하잖아"라며 눈물을 참지 못했다고 해 어떠한 사연일지 본방에 대한 뜨거운 관심이 이어지고 있다.

한편, '방과후 설렘'은 매주 일요일 밤 9시 MBC와 네이버 NOW.에서 동시 방송된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