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선주, 솔로 육아 중
"작업 기다리고 있다"
박선주, 대박 예감
'내가 키운다' / 사진 = JTBC 영상 캡처
'내가 키운다' / 사진 = JTBC 영상 캡처


'내가 키운다' 박선주가 임영웅과 콜라보레이션을 준비 중이라고 밝혔다.

24일 밤 방송된 JTBC '내가 키운다'에는 가수·작곡가 박선주가 출연했다.

박선주는 협업하는 아티스트와 통화를 했고 "내가 들려줬던 노래 중에 브라스 있었던 노래 기억나? 그 노래 영웅이 주면 어떠니?"라고 물었다.

박선주는 "영웅이가 최근에 시작한 경연 프로그램에 나온 걸 보고 연락이 왔다. '누나 지금 잘 보고 있다'라고 하더라. 작업 같이 하자고 하니까 '누나 저는 그 날을 기다리고 있습니다'라더라"라고 흐뭇해 했다.

박선주는 "토니 베넷 같은 재즈풍 음악 스타일도 너무 잘 어울릴 것 같다. 그래서 만들고 있다"라며 임영웅의 스타일에 맞게 작업 중이라고 밝혔다. 또 박선주는 "이건 내가 봤을 때는 터질 것 같다"라며 새 곡 작업에 큰 기대감을 드러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