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계로부터' 조효진 PD./사진제공=넷플릭스
'신세계로부터' 조효진 PD./사진제공=넷플릭스


조효진 PD가 넷플릭스 예능 '신세계로부터'를 본 김희철의 반응을 전했다.

24일 '신세계로부터'를 연출한 조효진 PD, 고민석 PD와 화상 인터뷰로 만났다. '신세계로부터'는 누구나 꿈꾸는 세계, 유토피아에서 일어나는 예측불허의 사건들과 생존 미션, 대결, 반전 등을 펼치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은 신개념 가상 시뮬레이션 예능. 지난 20일 1, 2회가 공개됐다

이날 조 PD는 "작년부터 기획했는데, 이번에는 의미나 명분보다는 재밌는 예능을 만들고 싶었다. 코로나로 힘든 상황 속 한 번이라도 웃을 수 있는 예능이고 싶었다"고 밝혔다.

외도 섬 하나를 통째로 빌려 촬영한 '신세계로부터'는 첫회부터 AI홀로, 휴대폰 단말기, 멤버들이 각자 부여받은 집 등 어마어마한 스케일이 눈길을 끌었다.

이에 고 PD는 "멤버들이 가상 세계에 들어갔을 때 현실 세계와는 다르다는 걸 느꼈으면 해서 단말기, 홀로 등 새로운 걸 구현하고 싶었다"며 "가장 공들인 건 집이다. 멤버들 각자 개성이 달라서 원하는 요구 조건이 달랐다. 최대한 자신만의 신세계에 온 듯한 리액션을 뽑아내고 싶어서 집 공간에 많은 공을 들였고, 판타지적인 소품에도 신경을 많이 썼다"고 밝혔다.

조 PD는 "섬을 구하는 과정이 힘들었다. 고 PD가 두달 동안 왠만한 국내 섬은 다 돌았다. 유토피아라는 판타지매력을 충족시킬 수 있는 요소가 기본적으로 갖춰져 있어야 꾸미기가 가능할 것 같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신세계로부터' 고민석 PD./사진제공=넷플릭스
'신세계로부터' 고민석 PD./사진제공=넷플릭스
여섯 멤버 이승기, 은지원, 김희철, 조보아, 박나래, 카이의 신선한 케미도 눈길을 끌었다. 조 PD는 캐스팅 이유에 대해 "이승기를 제외하고는 다들 고정으로 일해본 게 처음이다. 그동안 봐온 모습들을 생각하며 머릿속으로 구성을 했다. 이승기는 어린 리더, 은지원은 배신도 잘하고 천재같은 모습, 김희철은 지략형 인물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조 PD는 "그런데 실제로 녹화를 떠보니 전혀 다른 모습들이 나오더라. 김희철이랑 지략형이 안 어울려지는 이미지가 됐다. 1, 2회를 보고 김희철이 당하는 모습에 쾌감을 느꼈다는 이야기를 많이 하더라. 김희철이 3일 전쯤 연락이 왔는데 방송 보고 충격먹은 게 처음이라고 하더라. 연예계 활동을 하면서 누구한테 당했는데 그걸 방송 전에 알지도 못한게 처음이었다는 장문의 문자가 왔다. 촬영 전 생각보다 다른 케미와 매력들이 보여져서 만족도는 굉장히 좋았다"고 밝혔다.

가장 큰 반전 멤버로는 카이를 꼽았다. 고 PD는 "카이가 메인 댄서이면서 카리스마 있는 비쳐졌는데, 이번에 같이 촬영하면서 귀엽고, 순박하고, 어린 남동생 같은 매력이 있다는 걸 알았다. 카이가 점점 이승기, 은지원에게 예능감을 배우기 시작하더라"고 말했다.

조 PD도 "회가 거듭될수록 거꾸로 형들을 농락하는 모습도 있다. 생각보다 룰을 빨리 캐치해서 전략을 짜는 능력도 있더라"고 감탄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