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랜파' 스틸컷./사진제공=MBN
'그랜파' 스틸컷./사진제공=MBN


배우 김용건이 신들린 거리 측정 능력을 자랑해 ‘AI 용건’으로 등극한다.

김용건은 오는 20일 방송되는 MBN 예능 ‘인생필드 평생동반-그랜파’에서 ‘그랜파 4인방’ 이순재, 박근형, 백일섭, 임하룡과 함께 ‘미녀 골퍼’ 박진이 프로를 상대로 한 골프 게임에 돌입한다.

앞서 ‘그랜파’ 첫 여행의 게스트로 깜짝 투입된 김용건은 76세에 아버지가 되는 소감에 대해 “전 세계적으로 7만명 중 1명이라더라, ‘김용건의 힘’이라는 광고가 들어올 것 같다”고 유머로 승화시켜 뜨거운 화제를 모은 바 있다.

이날 그는 골프 경기 도중, 오로지 눈대중에 의존한 정확한 거리 측정 능력으로 또 한 번 모두를 놀라게 한다. 4인방과 박 프로가 골프공이 홀컵과 가장 근접한 사람이 승리하는 ‘니어 게임’에 돌입하는데, 티샷을 치기 전 이순재가 “이번 홀이 대충 몇 미터 같냐?”고 묻자, 김용건이 “120미터 정도 될 것 같다”고 자신 있게 답하는 것.

이어 그는 “내 눈이 거의 저울이거든”이라며 “공은 못 맞춰도 거리는 잘 맞힌다”며 ‘인간 미터기’급 특수 능력을 자신한다. 이에 박진이 프로가 거리측정기로 확인을 하는데, 정확하게 119m가 나와 온몸으로 소름을 표현한다.

제작진은 “‘그랜파’ 첫 회부터 민감한 개인사에 관한 솔직한 심경 고백을 한 김용건이 타고난 입담으로 3회에서도 분량을 폭격한다. ‘개그계의 대부’ 임하룡을 기죽게 한 김용건의 아재 개그와 ‘그랜파’에 뿌리내리고 싶어 하는 그의 신들린 활약상을 지켜봐 달라”고 밝혔다.

‘그랜파’는 평균 나이 79세의 국민할배 이순재, 박근형, 백일섭, 임하룡과 ‘도캐디’ 도경완의 명랑 골프 유랑기를 담은 골프 예능. 매주 토요일 오후 9시 30분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