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세형X장동민, 독한 입담 과시
'돌싱포맨'에 지지 않는 '독설'
"지저분한 프로그램"
사진=SBS '신발 벗고 돌싱포맨’ 방송 화면 캡처
사진=SBS '신발 벗고 돌싱포맨’ 방송 화면 캡처


'돌싱포맨' 양세형, 장동민이 독한 입담을 뽐냈다.

9일 방송된 SBS '신발 벗고 돌싱포맨’(이하 ‘돌싱포맨’)에는 양세형, 장동민, 영탁이 게스트로 등장해 입담을 과시했다.

이날 탁재훈은 양세형을 향해 “너는 여기 왜 나왔냐”라고 물었다. 이에 양세형은 “돈 벌어야죠”라고 얄밉게 대답했다. 그러자 탁재훈은 “너 ‘맛남의 광장’ 없어지니까 이런데 슬슬 기어나오는 거 아니냐”고 말했다. 장동민 역시 “그렇지 뭐 주워 처먹을 거 없나 하고” 라며 질투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상민은 영탁을 아는체 하며 “동네 동생 같다”고 말했다. 알고 보니 두 사람은 몇주 전 ‘아는 형님’에서 만난 사이라고. 이에 탁재훈은 “넌 ‘아는 형님’에 존재감도 없으면서 팔지좀 마라”며 “왜자꾸 여기 와서 잘난 척 하냐”고 했다. 김준호 역시 “거기서 한마디도 못하면서”라고 거들었다.

김준호는 자신을 선배로 생각한 적이 없다는 개그맨 후배 장동민에게 “같은 KBS잖아”라며 친근하게 다가갔다. 그러나 장동민은 “어디 SBS에서 빌어먹다 온 주제에”라며 철벽을 쳤다. 이상민은 “준호가 그러는데 장동민이 개그맨 되자마자 바로 술 사줘서 예뻐하는 후배였는데 자기 동생을 좋아하는 바람에 뺨을 때렸다더라”고 폭로했다.

더불어 김준호는 양세형과 장동민, 두 개그맨 후배 앞에서 ‘엄근진’ 모습을 보여 눈길을 끌었다. 장동민은 선배 김준호의 기를 살려주겠다는 취지로 “김준호는 ‘개버지’다”라고 말했다. 하지만 김준호는 “넌 뭘 얘기해도 비아냥 거리는 것 같다”면서 “양세형도 마찬가지”라고 기분 나빠했다.

김준호의 예상이 맞았다. 김준호는 ‘개버지’의 줄임말이 ‘개 버러지’라고 놀리며 비아냥 거렸다. 하지만 사실 ‘개버지’는 ‘개그맨의 아버지’의 줄임말로 장동민은 “개그계의 선구자”라고 태도를 바꿔 칭찬했다.

탁재훈은 양세형, 장동민, 영탁 싱글 3인방의 미래를 예언했다. 그는 ‘돌싱포맨’ 내 얼굴에서 이혼을 읽는 남자 ‘탁스트라다무스’로 통한다. 탁재훈은 "하고 싶은 얘기가 너무 많다"며 입을 열었다.

우선 탁재훈은 양세형이 결혼하지 않은 이유에 대해 "네가 연예인, 스타라고 생각하고 있다"라며 "아니라고 하겠지. 들통나면 안 되니까"라고 말해 폭소를 안겼다. 이에 이상민은 "싫증 날 스타일”이라고 합세했고, 김준호 역시 "남자로 안 보고 꼬마로 본다”고 지적했다. 그러자 양세형은 "자격지심이다, 미혼인 내가 질투 나겠지”라고 응수했다.

이어 ‘돌싱포맨’은 양세형의 결혼 후 미래를 두고 상황극을 진행했다. 단단히 약이 오른 양세형은 “돌싱포맨 굉장히 지저분한 프로그램”이라며 “지금 뭐 하는 거냐”고 분노했다. 장동민 역시 “형들 네 명이 지금 네 흉내 낸 게 쓰레기다”라고 편을 들었다.

탁재훈은 장동민에 대해서는 “주제 파악은 못 하고 마냥 눈만 높다”고 말했다. 장동민은 양세형에게 “이런 기분이었니?”라고 물었고 양세형은 “(기분) 더러워요”라며 공감했다.

이후 양세형에게 동생 양세찬과 비교하는 질문이 쏟아졌다. 양세형은 "꾸민 거 다 떠나서 얼굴도 내가 더 낫지 않나 생각한다”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이상민은 “너는 그냥 귀여운 거다”라고 말했고. 탁재훈은 “얘는 여자분들한테 인기가 좋다. 얘가 있으면 분위기가 좋으니까. 그런데 그 이상은 없을 것”이라고 말했고 양세형은 이에 공감했다.

이어 이상민은 "혹시 형제끼리 둘다 좋아하는 여자가 있었던 적은 었었나"라고 물었고, 이에 양세형은 "그건 아니고 제가 예쁘다고 생각한 친구를 세찬이가 만나고 있었던 경우는 있었다"라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했다.

그러자 김준호는 "제수씨 흠모는 아니고?"라며 농담을 던졌고, 이에 양세형은 “그럼 안 되죠 형. 저 진짜 형 아직은 존경한다”고 받아쳐 웃음을 안겼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