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이지훈./사진=텐아시아DB
배우 이지훈./사진=텐아시아DB


IHQ 새 드라마 ‘스폰서’ 측이 배우 이지훈의 촬영장 갑질 논란에 관한 입장을 밝혔다.

‘스폰서’ 측은 3일 공식입장을 통해 “좋지 않은 소식을 전하게 돼 죄송하다”며 “이지훈 배우와 그의 지인이 ‘스폰서’ 촬영장에서 한 스태프와 마찰이 있었다. 하지만 이는 서로에 대한 오해에서 빚어진 일”이라고 해명했다.

이어 “이지훈 배우는 좀 더 현명하고 성숙하게 처신하지 못해 지인과 스태프가 마찰이 생긴 것에 대해 죄송한 마음을 전해왔다”며 “현재 당사자분과 연락이 닿지 않아 애타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제작진은 “사실이 아닌 왜곡된 정보 때문에 또 다른 분에게 피해가 가는 일이 없었으면 하는 간절한 바람”이라며 “앞으로 제작 환경에 마찰이 생기지 않도록 더욱 관리에 신경쓰겠다”고 사과헀다.

앞서 이날 오후 YTN Star는 지난 2일 ‘스폰서’ 스태프 단체방에 출연 배우와 관련한 폭로글이 올라왔다고 보도했다. 작성자는 이 글을 통해 출연 배우가 촬영장에 지인과 함께 왔으며, 이 과정에서 배우의 지인에게 욕설을 들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폭로글의 대상이 이지훈으로 확인됐다고 전했다.

오는 29일 첫 방송되는 ‘스폰서’는 원하는 것을 얻기 위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자신의 욕망을 채워줄 스폰서를 직접 찾아 나서는 네 남녀의 치정 로맨스를 그린 작품으로, iHQ 개국 후 첫 드라마 콘텐츠다. 이지훈은 극 중 유명 잡지사의 능력 있는 사진기자이자 에디터인 이선우 역을 맡았다. 이하 '스폰서' 제작진 입장 전문.안녕하세요. 드라마 <스폰서> 제작진입니다.

먼저 좋지 않은 소식을 전하게 되어 죄송합니다.

촬영장에서 일어난 일과 관련한 제작진의 입장을 밝힙니다.

이지훈 배우와 그의 지인이 <스폰서> 촬영장에서 한 스태프와 마찰이 있었습니다. 하지만 이는 서로에 대한 오해에서 빚어진 일입니다.

이지훈 배우는 좀 더 현명하고 성숙하게 처신하지 못해 지인과 스태프가 마찰이 생긴 것에 대해 죄송한 마음을 전해왔습니다. 현재 당사자분과 연락이 닿지 않아 애타는 상황입니다.

사실이 아닌 왜곡된 정보에 때문에 또 다른 분에게 피해가 가는 일이 없었으면 하는 간절한 바람입니다.

앞으로 제작 환경에 마찰이 생기지 않도록 더욱 관리에 신경쓰겠습니다.

많은 분께 심려를 끼쳐 송구한 마음 전합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