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피니스' 박형식/ 사진=티빙 제공
'해피니스' 박형식/ 사진=티빙 제공


배우 박형식이 티빙 오리지널 '해피니스'를 통해 복귀한 소감을 밝혔다.

1일 오후 '해피니스'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행사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온라인 생중계됐다. 안길호 감독을 비롯해 배우 한효주, 박형식, 조우진이 참석해 작품에 관한 이야기를 나눴다.

'해피니스'는 근미래를 배경으로 계층사회 축소판인 아파트에 고립된 이들의 생존기를 그린 뉴노멀 도시 스릴러를 그린다. '청춘기록' '왓쳐'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 '비밀의 숲' 등 장르를 불문하고 세밀한 연출의 힘을 보여준 안길호 감독과 '왓쳐' '굿와이프'를 집필한 한상운 작가가 의기투합해 기대를 모은다.

이날 박형식은 군 제대 후 복귀한 소감에 대해 "카메라가 어색하더라. 쭈뼛쭈뼛해서 다들 '아직 적응이 안 된 것 같다'며 놀렸다. 워낙 현장이 재밌고 다들 잘해주셔서 금방 적응하고 촬영했다"고 말했다.

고교 야구선수 출신 형사 이현으로 분한 그는 "야구선수나 형사들이나 다들 체격이 좋은데 마침 군대에서 제대한 지 얼마 안 돼서 내 몸이 좋았다. 듬직하게 지켜줘야 하는데 힘이 없어보이면 안 되니까 노력을 많이 했다"고 했다.

'해피니스'는 오는 5일 오후 10시 40분 공개된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