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C원더우먼 새 팀 짰다
송소희 "풋살 8개월 째"
황소윤, 축구팀 경력
'골 때리는 그녀들' / 사진 = SBS 영상 캡처
'골 때리는 그녀들' / 사진 = SBS 영상 캡처


'골 때리는 그녀들' 송소희, 치타, 박슬기, 김희정, 새소년 황소윤이 한 팀으로 합류했다.

20일 오후 방송된 SBS '골 때리는 그녀들'에는 신규팀이 공개됐다.

먼저, 국악 소녀 송소희가 등장했다. 그는 "축구를 한다고 하면 사람들이 놀랄 것 같다. 내가 축구를 좋아하는지 많이들 모르셔서. 풋살한 지 8개월 정도 됐다"라며 "축구에 미친 것 같다. 모든 스케줄을 축구에 맞추고 있다. 활동적인 사람으로 바뀐 것 같다"라고 밝혔다.

이어 래퍼 치타가 들어왔다. 치타는 "2년 이상 지속되면 못할 것 같다. 무대가 없으면 가수 생활 못할 것 같다. 그만하고 싶은 느낌이다. 무대는 30분 공연하면 그걸로 일주일 넘게 버틸 수 있는 에너지가 된다"라며 무대가 많이 없어 아쉬움을 내비쳤다.

리포터로 활약하고 있는 박슬기와 배우 김희정이 등장했다. '꼭지', '매직키드 마수리' 등에 출연한 김희정은 "허벅지가 진짜 튼튼하다. 그래서 주변에서 '축구 잘할 것 같다'고 하는 게, 남자인 친구들과 허벅지 싸움에서 5명을 이겼다"라고 말했다.

마지막 멤버로 밴드 새소년 황소윤이 등장했다. 황소윤은 밴드에서 기타와 보컬을 맡고 있는 Z세대 아이콘으로 급부상하고 있다. 황소윤은 "중·고등학교 때 축구팀에 있었다"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제작진은 "새로운 팀의 이름은 원더우먼이다. 각계각층의 힙한 사람들이다"라며 이유를 밝혔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