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채널S, MBN, 라이프타임
./사진=채널S, MBN, 라이프타임


쏟아지는 여행 예능 속에 '니돈내산 독박투어'들도 경쟁에 뛰어들었다. 출연자들이 직접 사비를 쓴다는 차별점으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을 수 있을까.

2일 오전 채널S, MBN, 라이프타임 공동 제작 '니돈내산 독박투어'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생중계됐다. 개그맨 김대희, 김준호, 장동민, 유세윤, 홍인규, 박승호PD가 참석했다.

'니돈내산 독박투어'는 20주년 우정 여행을 빌미로 시작된 '찐친들의 복불복 독박투어'를 콘셉트로 한다. 여행의 모든 과정을 '복불복 게임'을 통해 진행해, 출연자 사비로 결제하는 리얼리티 여행 예능이다.

이날 박승호PD는 기획 의도에 대해 "처음 멤버들을 만난 건 16년 전으로 기억한다. 그때 이들의 우정어린 케미 만큼의 조합이 제가 지금까지 만든 프로그램에서 나온 게 없었다"고 이야기했다.

이어 "봇물 터지듯 나오는 여행 프로그램 기획에 편승한 건 아니다"라며 "연예인들이 출연료 받고 제작진 돈으로 좋은 거 먹는 거 보면 '참 좋겠다' 하지 않나. 저희는 그걸 비틀었다. 항공료를 제외한 모든 돈을 출연자들이 쓰도록 하자고 했다"라고 설명했다.
./사진=채널S, MBN, 라이프타임
./사진=채널S, MBN, 라이프타임
김대희./사진=채널S, MBN, 라이프타임
김대희./사진=채널S, MBN, 라이프타임
타 여행 프로그램과 달리 '니돈내산 독박투어'만의 차별점은 출연자의 사비로 경비 결제를 한다는 점. 김대희는 "여행지에서 쓴 돈을 제외하고 받은 출연료를 아내에게 줬더니 '오빠 레벨이 많이 떨어졌다'라고 하더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장동민은 "카드 긁는 척하고 제작비로 하는 거 아니냐고 하는데, 실제로 우리 돈으로 계산하고 여행했다"고 강조했다.

평소 돈을 잘 쓰는 멤버로는 김준호, '짠돌이' 멤버로는 김대희와 홍인규가 지목받았다. 장동민은 "김준호 씨가 없을 때는 제가 1등인데, 김준호 씨가 있을 때는 양보하는 편이다"라고 밝혔다. 김대희는 "좋게 말하면 잘 베푸는 거지, 경제 관념이 없는 거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김준호는 "지민이가 돈 쓰는 거 별로 안 좋아하는데"라고 공개 열애 중인 김지민을 언급했다.

김대희는 "예능에서 캐릭터를 잡고 싶어서, 짠돌이 콘셉트를 밀었다"고 설명했다. 장동민은 "너무 몰입했나 보다"라고 말해 너스레를 떨었다.
유세윤./채널S, MBN, 라이프타임
유세윤./채널S, MBN, 라이프타임
20년 우정을 자랑하는 만큼 멤버들의 '찐친'케미도 돋보였다. 장동민은 "이번엔 정말 친한 친구들끼리 놀러 간 느낌이었다. 욕도 하고, 놀리고 삐지고 한다"고 전했다. 김준호는 "여행을 가면 웬만하면 즐거운데 친한 사람들끼리 가니까 진짜 표정이 나오더라"라고 말했다.

박 PD는 "출연자들이 자기 돈 쓰는 프로그램이다 보니 적은 돈을 써도 진정성이 느껴진다"며 "50세가 다 된 사람들이 5천원 안 쓰려고 '저렇게까지 한단 말이야'라고 할 정도다. 시청자들이 돈 주고 봐야 할 재미다"라고 자신했다.

'니돈내산 독박투어'는 오는 3일 밤 9시 30분에 첫 방송 된다.

김서윤 텐아시아 기자 seogug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