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유튜브 채널 'by PDC 피디씨' 영상 캡처
/사진=유튜브 채널 'by PDC 피디씨' 영상 캡처


배우 송윤아가 첫 브이로그에 도전한 가운데, 설경구가 목소리만 등장했다.

지난 14일 유튜브 채널 'by PDC 피디씨'에는 '[Yoona's Vlog] 초보 브이로거의 귤양갱 만들기'라는 제목과 함께 영상이 게재됐다.
/사진=유튜브 채널 'by PDC 피디씨' 영상 캡처
/사진=유튜브 채널 'by PDC 피디씨' 영상 캡처
송윤아는 첫 브이로그에 도전했다. 카메라를 만지작거리던 그는 "이상해. 너무 이상하게 나오는데"라면서 어색한 모습을 보였다. 옆에서 이를 보던 설경구는 "카메라 바꿔 달라해"라고 말했다.

결국 송윤아는 PD에 SOS를 청했다. 다음날 카메라 2일 차를 맡은 송윤아는 자신이 보는 풍경을 카메라에 담았다. 그는 "집을 나서면 이맘때쯤이면 콜라비를 볼 수 있고, 마늘을 볼 수 있고, 감자도 볼 수 있다. 이렇게 먹거리가 귀이하게 자라는 곳이다"고 밝혔다.

송윤아는 제주도 집 마당에 꽃을 소개하기도. 그는 "카메라랑 익숙해지라고 저한테 이렇게 카메라를 주셨다. 근데 더는 뭘 찍어야 하는지 모르겠다. 카메라와 친해지기 위해서 익숙해지기 위해서 이렇게 들고는 있다. 무슨 이야기를 해야 할지도 모르겠고, 무슨 그림을 담아야 할지도 모르겠다"고 털어놨다.
/사진=유튜브 채널 'by PDC 피디씨' 영상 캡처
/사진=유튜브 채널 'by PDC 피디씨' 영상 캡처
또한 송윤아는 "찍다 보면 뭐가 풍성해지려나요? 아 머리 잘라서 찍지 말라고 했는데"라고 말했다. 송윤아는 귤 양갱 만들기에 나섰다. 송윤아는 "저를 만나기 위해 혹은 또 제가 누군가를 만나기 위해 함께하는 자리가 마련될 거지 않나. PD님은 커피, 제가 좋아하는 커피믹스, 여기가 제주다 보니 제주를 상징하는 귤차, 귤 주스를 메뉴로 생각하시더라"고 말했다.

이어 "차만 드리기가 아쉽다고 하다가 간단하게 간식, 디저트 이런 거를 드릴 수 없는 게 없을까 고민하다가 귤로 만들 수 있는 음식을 찾아봤다. 그랬더니 가장 어렵지 않고 짧은 시간 내에 만들 수 있는 게 양갱이더라"고 덧붙였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