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송은이, 7층 규모 으리으리 상암 신사옥 공개…김숙 "너무 추워" 타박


방송인 송은이와 김숙이 신사옥을 공개했다.

21일 유튜브 채널 '비보티비'에는 '최초 공개 VIVO 송대표와 숙이사의 랜선 오피스 투어'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송은이는 서울 마포구 상암동에 지상 7층 규모의 신사옥을 건축했다.

이날 송은이와 김숙은 사옥 오픈식을 가졌다. 송은이는 "여러분들의 노고와 수고 덕에 이렇게 멋진 건물을 갖게 됐다"며 "여러분들의 노고와 구독자 분들의 응원 덕분이 아닐까 싶다"며 고개 숙여 인사했다. 김숙은 오픈식에서도 "복도가 너무 춥다"며 항의를 했다. 송은이는 "거기까지 난방할 여력이 없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종합] 송은이, 7층 규모 으리으리 상암 신사옥 공개…김숙 "너무 추워" 타박
송은이와 김숙은 엘리베이터를 타고 올라가 2층 대형 스튜디오를 공개하며 "이사를 결심한 이유중 하나가 여기 때문이다. 작은 스튜디오를 갖고 싶었다. 원래 스튜디오 시간에 맞춰 스케줄 뺐는데 이건 우리 꺼다"고 말하며 흐뭇해 했다.

이어 "녹화가 많이는 없으니 임대를 놔야되지 않겠냐"라는 말에 송은이는 "그래서 준비를 해놨다. 임대 기다리고 있다. 방송 업자여러분 작은 스튜디오 필요하신 분들 연락달라"며 영업에 나섰다.

3층에는 PD 편집실이 있었고, 탕비실과 회의실도 구비되어 있어 눈길을 끌었다. 꽤 많은 PD이 근무하고 있었다. 김숙은 PD들을 지적하며 "어, 걸렸어 놀다가"라며 모니터를 검사해 웃음을 자아냈다. 모니터에는 여행을 위한 어플들이 발견돼 PD를 당황케 했다.

김숙은 계속해서 춥다고 타박했다. 그는 "여기 너무 따뜻하다. 여기로 자리로 옮기겠다. 복도 너무 춥다"며 "나 여기 내려와도 돼?"라고 했다. 이에 PD들은 "그럼 저희가 6층으로 다 올라갈게요"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비밀보장' 촬영을 위한 널찍한 스튜디오를 보고 김숙은 "진 좋다. 조명도 설치됐고. 항상 책상이 너무 작았는데 책상도 넓고 누가 와도 된다. 작가도 편하게 앉고"고 만족한 미소를 지었다.

마케팅팀과 경영관리팀이 근무하는 메인 사무공간과 작가들의 근무 공간도 눈길을 끌었다. 대기실과 주방이 마련돼 있었다. 송은이는 "얘기도 나눌 수 있고 간단히 회의도 할 수 있다"며 "대기실은 메이크업이 가능하다. 카페는 직원분들을 위한 공간이다. 오픈형 주방"이라고 소개했다. 김숙은 "카페 여기 너무 괜찮다. 색깔 예쁜 거 잘 올랐다. 식세기, 오븐까지 완벽하다"고 칭찬했다.
[종합] 송은이, 7층 규모 으리으리 상암 신사옥 공개…김숙 "너무 추워" 타박
특히, 김숙과 송은이가 근무하는 펜트하우스가 눈길을 끌었다. 김숙은 과거 송은이가 의자에 엉덩이를 붙이지 않는 자신을 위해 사준 의자를 공개했다. 김숙은 "내가 회의를 해야 되는데 의자에 못 앉아 있겠는거야. 그래서 송은이가 사줬다. 비보의 상징"이라며 의자를 자랑했다.

김숙은 책상에 노트북을 놓지 않을 거냐는 질문에 "응, 스마트폰만 놓을거야"라고 단호박으로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종합] 송은이, 7층 규모 으리으리 상암 신사옥 공개…김숙 "너무 추워" 타박
[종합] 송은이, 7층 규모 으리으리 상암 신사옥 공개…김숙 "너무 추워" 타박
또 송은이 책상에는 노트북부터, 개인 노트북, 태블릿 PC까지 온갖 디바이스가 자리하고 있어 눈길을 끌었다. 김숙은 "이 언니 정말 욕심 많다 다 있다"며 "진짜 조잡하다"고 돌직구를 날렸다. 송은이는 작은 피규어들을 소개하면서 "나는 못 버리겠다"고 했다. 이어 공개된 과거 사진을 보고 김숙은 "은이 언니 말랐을 때 40kg 때다. 지금은 60kg"라고 폭로했고, 송은이는 "뭐 그런 걸 말해"라고 화를 냈다.

심지어 와인 냉장고도 자리하고 있었다. "선물을 받았다"는 송은이는 '누구한테 받았냐'는 질문에 이내 "송은이씨로부터 와인 냉장고를 받았다"고 너스레를 떨어 폭소를 자아냈다.

끝으로 두 사람은 열심히 달려온 8년을 자축하며 포옹을 나눠 보는 이들에게 훈훈함을 안겼다.

한편, 송은이는 2015년부터 콘텐츠 회사 콘텐츠랩 비보를 운영 중이다.

최지예 텐아시아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