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종원, 박근형, 김영옥, 혜은이 /사진=텐아시아 DB
백종원, 박근형, 김영옥, 혜은이 /사진=텐아시아 DB


최근 백종원, 박근형, 혜은이가 난데없이 '사망설'에 휘말렸다. 계속되는 가짜 뉴스 속에 또 다른 스타가 피해를 입었다. 이번에는 국민 할머니 김영옥이다.

김혜은은 12일 "나의 롤모델 #남남 선생님이 돌아가셨다는 나쁜 유튜버의 가짜 뉴스에 얼마나 울었는지"라는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이어 "식사 한번 못 모신 그 후회를 어찌했을꼬. '남남'이란 드라마에서 '해운대 연인들' 이후 다시 만나게 된 김영옥 선생님·절대 놓치지 않을 거예요"라고 덧붙였다.
/사진=유튜브 채널 '구라철' 영상 캡처
/사진=유튜브 채널 '구라철' 영상 캡처
김혜은은 한 장의 사진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김혜은과 김영옥의 모습이 담겼다. 두 사람은 미소를 지으며 카메라를 응시하고 있다. 김혜은은 "존경하고 사랑합니다. 건강하셔서 오래오래 연기해주세요♡"라고 애정을 드러냈다.

앞서 백종원, 박근형, 혜은이 등이 사망설에 휩싸였다. 유튜브를 통해 불거진 근거 없는 사실에 피해를 입은 건 당사자들이었다. 해외 촬영 중이었던 백종원은 뜬금없이 사망설에 연루돼 화제를 모았다. 이에 백종원은 본사 가맹점주들에게 직접 해명했다. 백종원은 "근황에 관해 걱정해주시는 점주들이 많다. 저는 아주 잘 있고, 몸도 건강하다"고 밝혔다.

혜은이 역시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에 출연해 사망설에 대해 직접 언급했다. 안소영은 "아는 사람이 전화로 '혜은이 언니가 죽었다'고 했다"고 밝혔다. 안문숙도 "혜은이 언니가 갑자기 심정지가 와서 병원에 실려 갔다더라"고 힘을 보탰다. 혜은이는 황당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사진=KBS2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3' 방송 화면 캡처
/사진=KBS2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3' 방송 화면 캡처
박근형은 유튜브 채널 '구라철'에 출연해, 가짜 뉴스 때문에 피해를 봤다고 털어놨다. 그는 82세의 나이로 투병을 숨기고 촬영을 강행하다 끝내 안타까운 일생이라고 소개되기도. 김구라도 가짜 뉴스가 많다는 것에 공감했다. 김구라는 "와이프가 육아 때문에 처가에 있는데 '김구라가 별거한다' 등의 가짜 뉴스들이 떠돌더라"고 설명했다.

최근 들어 유튜브를 통해 가짜 뉴스가 떠돌고 있다. 자극적인 제목, 섬네일 등을 앞세워 확인되지도 않은 사실들이 마치 진실인 것처럼 돌아다니고 있다. 가짜 뉴스로 고통받는 건 스타들이며, 돈을 버는 가짜 뉴스를 퍼트리는 유튜버다. 유튜버들은 높은 조회수에 따라 이익을 얻기 때문. 가짜 뉴스를 대중은 실제라고 믿을 수밖에 없다. 대중은 정보를 가려서 받아들이는 태도가 필요하다. 다만 그 전에 가짜 뉴스를 퍼트리는 유튜버들의 행동에 법적인 제도가 필요해 보인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