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 송혜교
/사진 = 송혜교


배우 송혜교가 눈으로 하트를 만들어 선보였다.

송혜교는 12일 눈으로 만든 하트를 들고 찍은 사진을 공개했다. 흑백으로 처리돼 아련한 느낌을 더한다. 상쾌한 눈웃음이 시선을 끈다.

송혜교는 넷플릭스 시리즈 '더 글로리'(극본 김은숙 연출 안길호)에서 학창시절 학교폭력을 당해 복수를 꿈꾸는 문동은 역을 맡았다. 유년 시절 폭력으로 영혼까지 부서진 문동은이 온 생을 걸어 치밀하게 준비한 처절한 복수를 그렸다. 현재 넷플릭스 방영 중이다.

최지예 텐아시아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