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시영 /사진=텐아시아 DB
이시영 /사진=텐아시아 DB


배우 이시영이 새해부터 따뜻한 마음을 지원했다.

이시영은 6일 "여러분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모두 새해맞이 잘하셨나요. 저는 새해맞이를 더 많은 분이 따뜻하게 겨울을 보내시면 좋겠다는 마음에 아름다운 재단을 통해 아이들과 어르신 분들께 필요한 방한용품을 지원했습니다"고 밝혔다.

이어 "몇 해 전 인연을 맺게 된 아름다운 재단은 기부와 관련해 아무것도 몰랐던 저에게 궁금한 점이 있거나 어디에 어떻게 기부금이 쓰이는지 하나부터 열까지 꼼꼼하게 알려주셨고 기부금이 꼭 필요한 곳들도 자세히 알려주셨습니다. 작은 금액부터 시작했고 시작부터 끝까지의 진행 상황과 저의 기부금이 어디에 쓰였는지 피드백도 너무나 잘 해주셨습니다"고 덧붙였다.

이시영은 "그래서 기부 후에 지원받으신 분들이 모습을 보면서 작은 도움이 되었다는 것에 기뻤고 오히려 제가 그분 들게 더 큰 행복을 선물 받았습니다. 때문에 이런 행복감을 느끼게 해주신 아름다운 재단에도 항상 감사드립니다"고 했다.

또한 "저는 기부라는 것이 나와는 거리가 멀고 어떻게 시작해야 할지도 잘 몰랐었고 아무나 하는 게 아니라는 생각이 컸었는데 이제는 생각이 많이 바뀌었어요. 여러분들도 혹시 생각은 있지만 저처럼 방법을 잘몰라 망설였다면 어려워 마시고 작은 것부터 시작해서 올 한 해 따뜻한 마음을 함께 나누시면 좋을 거 같아요. 2023년 많이 사랑하고 많이 웃으시고 더 많이 행복한 한 해가 되시길 바랍니다"고 전했다.

앞서 이날 아름다운재단은 이시영이 취약계층 이웃의 따뜻한 겨울나기를 위해 1억 원을 기부했다고 밝혔다. 이시영의 기부금은 조손 가정 및 청소년 부모, 재가 노인 가정 구성원 230여 명에게 외투·내의·겨울 이불 등의 방한용품을 지원하는 데 쓰인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