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지민, 장르 불문 독보적 댄스 천재…대중들도 '폴인럽'


방탄소년단(BTS) 지민이 일반 대중들까지 매료시키는 우아하고 고혹적인 춤 실력으로 찬사를 모으고 있다.

미국 한류매체 올케이팝(Allkpop)은 “방탄소년단 지민 춤의 탁월함과 아름다움”이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지민은 매혹적인 제스처와 몸짓으로 자신의 몸을 도구로 이야기를 표현하고 감정을 불러일으키는 독보적인 댄스 천재”라며 최근 국내 매체에 보도된 글을 조명했다.

올케이팝에 따르면 ‘무용수의 몸짓에 삶이 녹아들다’라는 글의 기고자는 “춤과 음악이 가장 예술다운 예술이라고 생각한다. 그 둘이 어우러진 공연이라면 말도 못하게 아름다우리라 늘 생각한다”라며 그 생각의 계기로 지민의 솔로 공연을 꼽았다.

그는 “지민은 부산예고를 수석으로 입학했고 현대무용을 전공했다. 그가 하얀 옷에 맨발로 걸어 나와 흰 천을 흩날리며 춤을 추는 순간 느꼈다. ‘나는 그의 굉장한 팬이 되겠구나.’ 내가 단어를 고르고 또 골라 글을 잘 써 냈을 때의 쾌감 이상으로 춤이라는 ‘무언(無言)’이 주는 아름다움을 지민은 정확하게 잘 표현했다”고 극찬했다.

이 글에서 언급된 무대는 지민이 2019년 MMA에서 선보인 ‘아이 니드 유(I Need U)’ 현대무용 독무로 당시 달의 신 아르테미스를 떠올리게하는 아름답고 신성하기까지한 무대를 통해 세계적으로 엄청난 반향을 일으킨 바 있다.

앞서 국내 현대미술평론가 또한 지민을 “사람이라기 보다는 천사와 사람의 경계에 걸쳐 있는 존재라고 생각한다”며 ‘춤을 배워보고 싶다는 생각을 하게끔 해준 무대’라고 밝힌데에 이어 지난해 이 무대를 모티브로 한 프레스코화가 예술의 전당에 전시되기도 했다.

또 기고자는 “‘Black swan’이라는 노래에 맞춰 춤을 추는 순간에 그는 완전히 ‘흑조’가 된다. 어떻게 그렇게 자유자재로 몸을 쓰고 힘의 강약으로 감정을 표현하는지 나로선 알 리 없다. 그래서 조금 더 공부를 해 보고 싶었다”라고 밝히며 무용에 관심을 갖게 된 계기도 지민 때문이라고 전했다.

지민의 춤은 기술적으로 '잘 춘다'라는 것을 뛰어 넘어 눈빛과 표정, 호흡마저 여느 댄서들과 다른 차원의 아우라를 풍기며 하나의 예술 작품을 만들어 현직 아이돌 뿐만 아니라 전문 댄서, 일반인들에게까지 선망의 대상이 됐다.

올케이팝은 이같은 소식을 집중 조명하며 부산예술고등학교 전체 수석으로 입학해 현대무용을 전공한 지민의 이력을 다시 한번 강조하고 그밖에도 “팝핀과 락킹, 프리스타일, 마샬아츠 등 다양한 춤에 정통하다”라며 메인 댄서로서의 뛰어난 역량에 대해 소개했다.

매체는 “숨이 멎을 만큼 매혹적이고 파워풀하고 매력적인 안무로 방탄소년단 안무의 중심으로 극찬받아 왔다”라며 장르를 불문하고 폭넓은 스펙트럼을 가진 만능 댄서로서 공연을 펼치면 누구나 사로잡는 지민에 대한 극찬으로 이목을 모았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