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종석, 아이유./사진=텐아시아DB
이종석, 아이유./사진=텐아시아DB


배우 이종석이 언급한 '그분'은 가수 겸 배우 아이유(이지은)이었다. 티 내고 싶었던 이종석의 고백은 아이유와의 공개 열애로 종지부를 찍었다.

31일 오후 이종석 소속사 하이지음스튜디오는 "이종석은 아이유와 친한 동료 관계에서 최근 연인 사이로 발전해 진지한 만남을 이어가고 있다"며 "예쁜 사랑을 이어갈 수 있도록 많은 응원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아이유 측 역시 이종석과의 열애 사실을 인정했다.

이날 디스패치 매체는 이종석과 아이유가 일본 나고야에 있는 고급 리조트에서 2박 3일간 성탄절 연휴를 함께 즐겼다고 보도했다. 이 매체는 이종석 씨가 직접 여행을 준비했으며, 아이유 씨의 남동생까지 챙겼다고 전했다. 또 지인의 말을 빌려 두 사람은 현재 4개월째 교제 중이며 서로의 가족 역시 연애 사실을 알고 있다고 했다.

두 사람의 첫 인연은 2012년 '인기가요' 진행을 함께 맡으며 시작됐다. 이종석과 아이유는 당시 6개월간 함께 호흡을 맞췄고, 이후에도 친분을 이어오다 최근 연인으로 발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MBC '2022 MBC 연기대상' 방송 화면.
사진=MBC '2022 MBC 연기대상' 방송 화면.
두 사람의 열애설의 시작은 전날 이종석이 수상 소감에서 언급한 '그분'에서 쏘아 올려졌다. 지난 30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에서 열린 '2022 MBC 연기대상'에서 이종석은 '빅마우스'로 영애의 대상을 수상했다.

이때 이종석은 실명을 언급하지 않은 '그분'을 장시간 언급하며 절절한 고백을 이어갔다. 그는 "군 복무를 마치고 많은 고민과 두려움과 괴로움들이 많았는데, 그때 인간적인 좋은 방향성과 긍정적인 생각을 하게 해준 분이 있었다. 그분께 이 자리를 빌어서 하고 싶은 이야기가 있었다. 항상 그렇게 멋져줘서 고맙고, 내가 아주 오랫동안 많이 좋아했다고, 그리고 너무 존경한다고 말하고 싶다"고 말했다.

이어 "그 친구를 보면서 '내가 더 열심히 살아 놓을 걸', '더 좋은 사람일 될 걸' 하는 생각을 많이 했다. 지나온 날에 대해서 더 잘했으면 좋았을 텐데 반성도 했다. 앞으로 더 나은 사람이 되기 위해 노력하도록 하겠다. 그렇게 가고자 하는 저에게 큰 상을 줘서 동력으로 한동안 열심히 살 수 있을 것 같다. 열심히 하는 좋은 배우가 되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아이유, 이종석./사진=텐아시아DB
아이유, 이종석./사진=텐아시아DB
이와 같은 말에 이종석이 말한 '그분'이 현재 교제중인 여자친구인 것 아니냐는 추측이 돌기 시작했던 것. 소속사 측은 "개인적으로 고마웠던 마음을 표현한 것"이라며 "다만 그분에 대한 배려가 필요해 직접적인 정보는 언급하지 못했던 것 같다. 고마운 마음을 담은 인사로 봐달라"며 무마하려고 했지만, 이종석, 아이유의 일본 데이트 사진이 찍힌 사진에 결국 인정하고 말았다.

이종석은 이날 자신이 한 말이 이러한 후폭풍을 불러올지 알고 있었을까. 혹은 이미 열애설이 날 것을 알고 미리 선수를 친 것일까. 뭐가 됐든 연애 중이라는 사실을 티내고 싶었던 이종석의 뜻은 성공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