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현무 /사진=텐아시아 DB
전현무 /사진=텐아시아 DB


방송인 한석준이 전현무의 대상 수상을 축하했다.

한석준은 30일 "올해는 너겠지. 몇 달 동안 이렇게 말해왔다. 혹시 이렇게 말한 것도 스트레스였을 수 있었을까"라는 글을 게재했다.

이어 "'에이 나 아닐걸?' 이라고 웃고 말았던 너 인데, 그 웃음 뒤에 너의 마음은 편하지만은 않았겠다는 생각이 들었어. 올해는 너겠지. 미리 축하해. 이런 말을 했던 순간들이 미안해지더라"고 덧붙였다.

한석준은 "이젠 맘껏 축하해줄게. 대상 축하한다. 멋지다, 2022 MBC 연예대상 전현무"라고 응원했다.

전현무는 지난 29일 열린 2022 MBC 방송연예대상에서 대상 트로피를 품에 안았다. 전현무는 "올해 프리 선언한 지 10년 된 해다. 10년 만에 능력이 많이 출중해졌는지는 모르겠지만 초심을 잃지는 않은 것 같다. 앞으로도 트렌드를 쫓고 파김치를 담그고 그림 그리는 아저씨처럼 여러분 곁에 머물고 싶은 마음"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제가 할 수 있는 건 작게나마 여러분 얼굴에 미소 짓게 하는 것이다. 더 많이 베풀고 더 여러분께 다가가는 솔직한 전현무가 되겠다"고 덧붙였다.

한석준은 전현무의 아나운서 선배이자 찐친. 올해 9월 '캠핑 선배'로 MBC '나 혼자 산다'에 출연해 전현무와 차박에 도전하기도 했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