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혜성, '재벌집 막내아들' 종영 후 감상평…"불교 철학·윤회 사상 흥미"


방송인 이혜성이 JTBC 금토일 드라마 '재벌집 막내아들' 마지막 회를 본 뒤 '안나 카레니나' 속 첫 문장이 떠오른다고 밝혔다.

이혜성은 27일 "재벌집 막내아들 마지막 회까지 보고 나니, 톨스토이 <안나 카레니나>의 첫 문장이 떠오른다. '행복한 가정은 모두 모습이 비슷하고, 불행한 가정은 저마다 나름의 이유로 불행하다'"고 적었다.

이어 "아버지를 진심으로 무시해온 아들, 그 아들에게 모든 짐을 떠넘기는 아버지. 아내의 조언에 호통치는 가부장적인 남편, 사람을 시켜 그 남편을 죽이려고 한 아내. 남편의 자존심을 깔아뭉개는 아내와 처갓집마저 배신하고 권력을 얻는 남편. 계산기를 두드리고 결혼한 쇼윈도 부부"라고 덧붙였다.

이혜성은 "그에 반해 행복한 가정은 심플하다. 사랑과 존중으로 맺어진 부부 관계, 그리고 공부이든 음악이든 자녀의 진로를 이해해주는 부모"라고 설명했다.

또한 "이 드라마에서 엿볼 수 있는 불교 철학의 윤회 사상도 흥미롭다. 중생이 생사를 반복하며 자신이 지은 업에 의해 돌고 도는 일. 나의 현생은 전생과 후생, 그 사이 어디쯤일까"라고 전했다.

'재벌집 막내아들'은 지난 25일 종영했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