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리 /사진제공=더 트루쓰
현리 /사진제공=더 트루쓰


배우 현리가 일본 배우 마치다 케이타와 결혼했다.

26일 현리 소속사 더 트루쓰는 "현리가 일본 배우인 마치다 케이타 씨와 25일 결혼했습니다"고 밝혔다. 소속사에 따르면 두 사람은 작품을 통해 처음 만났으며, 5년간의 교제 끝에 평생의 동반자가 될 것을 약속했다고.
현리 /사진제공=더 트루쓰
현리 /사진제공=더 트루쓰
현리는 소속사를 통해 "앞으로도 더 좋은 배우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양국 문화의 발전적인 교두보 역할을 하고 싶습니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결혼 후에도 꾸준한 작품 활동, 그리고 한국 작품으로 여러분들과 만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소속사는 "소중한 인연을 만나 새로운 인생 2막을 열게 된 현리에게 따뜻한 축복과 응원 부탁드립니다"고 전했다.

현리는 일본에서 태어나고 자란 교포로 일본에서 배우로 활동해왔다. 그는 이와이 슌지 감독의 영화 '립반윙클의 신부', 구로사와 기요시 감독 영화 '스파이의 아내', 애플TV+ '파친코' 등에 출연했다. 올해 하마구치 류스케 감독 영화 '우연과 상상'으로 국내에 이름을 알렸다.
다음은 현리 소속사 더 트루쓰 공식 입장 전문안녕하세요. 배우 현리 소속사 더 트루쓰입니다.

배우 현리가 일본 배우인 마치다 케이타 씨와 25일 결혼했습니다.

작품을 통해 처음 만나게 된 두 사람은 5년의 교제 끝에 평생의 동반자가 될 것을 약속했습니다.

현리는 "앞으로도 더 좋은 배우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양국 문화의 발전적인 교두보 역할을 하고 싶습니다. 결혼 후에도 꾸준한 작품 활동, 그리고 한국 작품으로 여러분들과 만날 예정입니다”라며 소속사를 통해 인사를 전해왔습니다.

소중한 인연을 만나 새로운 인생 2막을 열게 된 현리에게 따뜻한 축복과 응원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