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수홍 / 사진=텐아시아DB
박수홍 / 사진=텐아시아DB


방송인 박수홍이 오늘(23일) 23살 연하의 아내와 결혼식을 올린다.

박수홍은 23일 오후 6시 서울 모처의 한 호텔에서 23살 연하 아내와 백년가약을 맺는다. 이들 부부는 지난해 7월 혼인 신고를 마치고 법적으로 부부가 됐다. 다만, 코로나19와 박수홍을 둘러싼 이슈에 부딪혀 결혼식을 올리지 못했다.

두 사람의 결혼식은 1부와 2부로 진행될 예정이다. 1부는 개그맨 손헌수, 2부는 MC 붐이 사회를 맡는다.

축가로는 절친인 박경림과 함께 가수 김민석, 이찬원, 코미디언 조혜련, 김인석, 이동우 등이 한다.

여기에 '감자골 4인방'이라 불린 유재석, 김국진, 김수용 등이 참석 등이 참석, 결혼식 자리를 빛낼 것이라 알려졌다.

박수홍은 자신의 결혼식 소식을 직접 밝히기도 했다. 그는 최근 자신의 유튜브 채널 '검은고양이 다홍'을 통해 청첩장을 공개했다.

박수홍은 "인생의 힘든 시기를 함께 겪으면서 저희 두사람 더 단단해 졌다. 저희같은 어려움을 겪은 분들을 위해서라도 앞으로 행복한 모습 보여드릴수 있도록 잘 살겠다. 다홍이랑 저희 두사람, 그리고 새로운 가족이 찾아오길 축복해주세요"라고 밝혔다.

박수홍은 현재 친형 부부와 법정 다툼을 이어가고 있다. 소속사 대표였던 친형이 박수홍의 연예 활동 30년 간 약 100억 원 규모의 횡령을 했다는 혐의다. 그 때문에 박수홍의 결혼식에는 소수의 지인들만 참석, 가족들은 자리하지 않는다.

한편, 박수홍의 결혼식은 오는 26일 첫 방송되는 TV조선 '조선의 사랑꾼'에서 공개된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