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윤배./사진제공=MBC
박윤배./사진제공=MBC


배우 고(故) 박윤배가 세상을 떠난 지 2년이 됐다.

박윤배는 2020년 12월 18일 폐섬유증을 앓다 세상을 떠났다. 향년 73세.

폐섬유증이란 폐의 조직이 굳어져 폐 벽이 두꺼워지고 혈액에 공급되는 산소량이 줄어 호흡 장애를 가져오는 호흡기 질환.

고인과 함께 ‘전원일기’에 출연한 바 있는 배우 이계인은 한 방송에서 “(박윤배가) 처음에 코로나19 확진인 줄 알았다고 하더라. 기침하고 그러니까 병원에 갔다. 그런데 병원에서 ‘이건 안 된다’고 했다. 폐가 굳어서 가루가 되어가고 있다고 했다”고 전한 바 있다.

박윤배는 1969년 연극배우로 연기를 시작해 1973년 MBC 문화방송 공채 탤런트 6기로 방송에 데뷔했다. 특히 박윤배는 MBC 드라마 '전원일기'에서 응삼이 역을 맡아 많은 사랑을 받았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