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유리, 생일 맞아 선한 영향력…자립준비청소년 위한 기부


그룹 소녀시대 겸 배우인 권유리가 또 한번의 선행으로 화제를 모은다.

권유리는 오늘(5일) 생일을 맞아 아름다운재단 자립준비청년 지원 캠페인 ‘열여덟 어른’에 참여, 유튜브 콘텐츠 촬영 및 팟캐스트 녹음을 진행했고, 자립 키트 선물 및 대학 진학 학생들의 교육비를 위해 기부금을 전달했다.

특히 권유리는 단순 기부에 그치지 않고, 수건, 담요, 식기세트, 양초 등 자립생활에 유용한 생활용품으로 구성된 ‘자립 키트’ 꾸러미 물품에 의견을 냈다. 또 카드에 진심 어린 응원 메시지까지 담아 직접 포장하는 모습으로 훈훈함을 더했다.

권유리는 최근 호평 속에 종영한 드라마 ‘굿잡’에서 함께 자란 보육원 동생들의 자립을 돕는 캐릭터를 연기한 것을 계기로, ‘자립준비청년’에 대해 관심을 갖게 됐다. 이에 대한 고민을 나누던 중 자연스레 따뜻한 마음이 이어졌다.

권유리는 “받기만 하는 생일이 아닌 누군가와 나누는 특별한 생일을 보내고 싶어 참여하게 됐다”며 “이른 나이에 홀로서기에 도전하는 ‘열여덟 어른’들의 하루가 건강하고 따뜻하길 바라는 마음이 잘 전달됐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그동안 권유리는 강원도 지역 산불 피해 구호를 위한 기부, 미혼모 자립을 위한 해피빈 스페셜 펀딩 참여, 그린피스 인터내셔널 창립 50주년 프로젝트 재능 기부, 동물자유연대에 제품 및 후원금 기부, 취약 어르신 지원을 위한 기부 등 기회가 될 때마다 나눔에 앞장서며 ‘선한 영향력’을 전파해왔다.

한편, 권유리는 시네마틱 로드무비 ‘잠적-권유리 편’에 출연, 2박 3일간 충남 공주, 충북 청주 등을 홀로 여행하는 자연스럽고 소소한 일상으로 보는 이들에게 힐링을 선사하고 있으며, 오는 8일 디스커버리 채널에서 2부가 방송될 예정이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