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지민, '만지고 싶은 복근'·'니트 찰떡 소화'·'좋아하는 헤어컬러' K팝 男아이돌 1위 싹쓸이


방탄소년단(BTS) 지민이 일본 매체가 진행한 인기투표에서 3관왕에 오르며 시들지 않는 뜨거운 인기를 실감케하고 있다.

일본 연예매체 단미(Danmee)가 진행한 “당신이 선택한 ‘만지고 싶은 복근’ K팝 남자 아이돌은?’’ 투표에서 11월 24일 마감 결과 2912표 중 지민이 1838표를 받아 과반수가 넘는 63,12%의 압도적 수치로 1위에 올랐다.

지민은 데뷔 초 ‘No More Dream’ 첫 활동 무대부터 멤버 중 유일하게 초콜릿 복근을 선보여 앳된 외모에 섹시미까지 겸비한 무한 매력으로 시선을 사로잡았으며, 데뷔 10년 차인 현재까지 철저한 자기 관리로 여전히 명품 몸매를 유지해오고 있다.

지난 8월 복근을 드러낸 화보 한 장으로 실시간 월드와이드 트렌드 1위를 강타할만큼 글로벌 이목을 집중시킨 지민은 다년간의 운동과 무용으로 완성된 슬림 탄탄한 가슴 근육과 선명한 복근은 언제나 ‘날 것 그대로의 섹시미’로 팬들을 열광시키고 있다.

이에 앞서 지민은 해당 매체에서 진행한 ‘겨울을 대표하는 패션 아이템 니트가 잘 어울리는 K팝 남자 아이돌은?’ 설문조사에서도 7106표 중 2955표의 41,58% 득표율로 1위를 차지했다.

매체는 “예술적인 감성을 비롯한 패션 센스도 좋고, 그의 옷차림을 따라하려는 팬이 많지 않은가”라며 언제나 빠른 솔드아웃으로 화제를 모으고 있는 워너비 패셔니스타로서의 존재감을 강조하고 지민의 희고 밝은 피부와 부드러운 분위기를 선정 이유로 주목했다.

또 11월 18일 마감된 ‘가장 좋아하는 K팝 남자 아이돌 헤어컬러’ 설문조사에서 총 3138표 중 지민의 핑크 헤어가 득표율 49.14%에 해당하는 1542표를 받아 1위에 등극했다.

매체는 ‘작은 것들을 위한 시’에서 보여준 지민의 핑크 헤어를 꼽아 “하얀 피부와 팬시한 핑크가 어우러져 더 투명하고 귀여운 매력을 뽐냈다”라고 찬사를 보내며, “2017년 ‘봄날’ 활동 당시 핑크 머리 또한 무척 인상적”이었다고 밝히고 앞으로도 지민의 핑크 헤어를 다시 볼 수 있기를 기대하는 마음을 드러냈다.

지민은 컴백 때마다 곡과 앨범 콘셉트에 어울리는 대담한 헤어컬러를 선보이는 것으로 유명한데, 그 가운데 2019년 ‘작은 것들을 위한 시’ 활동에서 선보인 지민의 핑크 헤어가 K팝 팬들에게 가장 깊은 인상을 각인시킨 것이다.

‘어떤 염색이든 다 소화해낼 수 있는 도화지같은 매력을 가진 스타’, ‘핑크 헤어가 가장 잘 어울리는 남자 아이돌은?’ 등에서 1위에 선정된 바 있는 지민은 데뷔 이후 다양한 컬러 변화로 매번 큰 화제를 일으켰고 ‘인간 팬톤’, ‘광개토 팔레트’라는 애칭까지 생겨났다.

지민은 비활동기에도 불구하고 이처럼 여전한 K팝 대표 아이콘의 인기를 연이어 증명하며 다가올 솔로 앨범 및 다양한 방면에서의 활동에 대한 팬들의 기대감을 더욱 부추기고 있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