뮤지컬 '브로드웨이 42번가' 줄리안 마쉬 역 송일국 인터뷰
송일국 /사진제공=CJ ENM
송일국 /사진제공=CJ ENM


배우 송일국이 뮤지컬 '브로드웨이 42번가' 자신의 공연을 본 가족의 반응에 대해 알려줬다.

송일국은 29일 오후 서울 서초구 예술의 전당 CJ 토월극장에서 뮤지컬 '브로드웨이 42번가'와 관련해 다양한 이야기를 들려줬다.

뮤지컬 '브로드웨이 42번가'는 1996년 대한민국 최초 정식 라이선스 뮤지컬로 시작했으며, 1930년대 경제 대공황 시기 뉴욕 브로드웨이를 배경으로 스타를 꿈꾸는 코러스 걸 페기와 연출가 줄리안, 한물간 프리마돈나 도로시의 이야기다.

송일국은 극 중 줄리안 마쉬 역을 맡았다. 줄리아 마쉬는 브로드웨이 최고의 연출가로 최고의 무대를 만들기 위해 카리스마 있고 냉철한 판단을 내리는 리더다.

송일국은 2006년 공연된 '브로드웨이 42번가'를 통해 뮤지컬로 데뷔했다. 2006년에 이어 2020년, 2022년까지 3시즌에 참여했다.

이날 송일국은 "첫 공연 때 떨려서 심장이 터져 나왔다. 지금은 잦아들었다"고 말문을 열었다. 매번 무대에 설 때는 긴장된다. 저는 예민한 배우가 아니라 둔한 배우다 보니까 늘 제 공연 영상을 촬영한다. 그래서 다른 배우들보다 몇 배 더 노력해야 한다. 늘 촬영하고 확인하는데, 조금씩 매회 나아지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저는 늘 가족들을 첫 공연에 초대한다. 이번에도 가족들을 첫 공연에 초대했다. 그런데 모친이 제 공연을 보시고 걱정이 많으셨는지 종혁 씨 공연을 보셨다고 하시더라. 어머니와 배우인 제 여동생이 저에게는 평론가시다. 아내 역시 합창반을 했기 때문에 음감이 뛰어나다"고 덧붙였다.

송일국은 "첫 공연을 한 뒤 얼마나 깨졌는지 모른다. 어머니가 걱정이 많이 되셨는지 별걸 다 지적하시더라. 종혁 씨 공연을 보고 참고할 게 있다면 보고 이야기를 좀 하자고 하시더라. 그래서 집에서 이야기를 나눴다. 제게 가장 어려운 평론가가 어머니와 여동생이다. 첫 공연을 본 여동생은 제게 '살 조금 더 빼'라고 하더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또한 송일국은 "아내가 어머니한테 '남편을 존경한다'고 이야기했다. 그래서 '갑자기 무슨 소리야?'라고 했다. 아내가 저에 대해 드라마 배우로 정점을 찍은 배우가 새롭게 도전하는 게 쉽지 않은데 어려워하지 않고 계속해서 발전해나가는 게 더 놀랍다'고 했다. 더 놀라운 건 옆에서 느리지만 조금씩 발전해나가는 걸 보고 있으면 대단하다고 이야기 해줬다"고 전했다.

한편 송일국이 출연하는 뮤지컬 '브로드웨이 42번가'는 오는 2023년 1월 15일까지 공연된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