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지민, 섹시 옴므파탈에서 눈부신 청신함으로 돌아온 '알잘딱깔센' 컨셉장인


방탄소년단 지민이 찬란한 청춘 그 자체로의 사랑스러운 모습으로 팬들을 설레게했다.

방탄소년단은 공식 네이버 포스트와 유튜브 채널을 통해 ‘스페셜 8 포토 폴리오(Special 8 Photo-Folio)의 단체 버전 “Us, Ourselves, and BTS ‘We’” 비하인드 사진과 영상을 공개했다.

각 멤버의 개성이 반영된 의상을 입고 셀프 카메라 기법을 활용해 진행한 첫 번째 콘셉트 촬영에서 지민은 손꼽히는 패셔니스타답게 가죽 소재의 반바지와 점퍼를 매치해 발랄하면서도 깔끔하고 세련된 패션 감각을 선보였다.
방탄소년단 지민, 섹시 옴므파탈에서 눈부신 청신함으로 돌아온 '알잘딱깔센' 컨셉장인
지민은 개인 촬영에서 몽환적인 눈빛으로 먼 곳을 바라보거나 생각에 잠긴듯한 다채로운 표정 연기를 펼쳐 사진에 활력을 불어넣는가 하면 개구쟁이 같은 장난기 가득한 소년미까지 가감없이 발휘하며 팬들의 눈을 즐겁게했다.

또 소속사 입사순으로 사진 한 컷마다 한 명씩 더해가며 완성하는 콘셉트의 단체 촬영에서 맨마지막에 등장함으로써 화룡정점을 찍으며 비로소 완전체의 방탄소년단이 되는 과정을 담아 특별함을 더했다.

포토부스 스티커 꾸미기에서는 마치 유치원생처럼 노란 모자와 초록색 물방울 무늬 스카프로 깜찍한 매력을 뽐내며 ‘알잘딱깔센(알아서 잘 딱 깔끔하고 센스 있게)’한 적극적인 모습으로 활기찬 분위기를 이끌었다.

이어진 ‘비티엣-스 명랑운동회’에서 뽀얀 피부가 돋보이는 하얀색 트레이닝 셋업을 입고 청량한 청순 미모를 뽐내며 교실과 운동장을 배경으로 쉼없이 뛰노는 지민의 모습은 순수함으로 가득찬 하이틴 영화 속 한 장면처럼 각인되는 아름다운 순간들이었다.

지민은 미국 1분, 글로벌 2분만에 매진되어 세계적인 인기와 독보적 브랜드 파워를 입증한 개인 화보집에서의 옴므파탈 섹시 카리스마 매력과는 달리 단체 화보집에서는 본연의 사랑스럽고 청신한 모습으로 다시금 소장 욕구를 부추기고 있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