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주현, '이태원 참사'로 지인 잃었다 "땅 꺼져라 한숨만…인생, 참 덧없네"


뮤지컬 배우 옥주현이 '이태원 참사'로 세상을 떠난 지인을 추모했다.

옥주현은 2일 "심하게 고된 촬영 중에도 늘 햇살처럼 맑게 웃던 지호, 졸작 마치고 다시 돌아오겠다던 지호와의 시간, 대화가 선명해질수록 감각과 감정이 어찌할 바를 모른 채로 점점 더 요동치고 종일 땅이 꺼지라고 한숨만 파게 되더라"고 했다.

이어 "인생, 참 덧없네. 촬영장에서 인사 나누셨던 분들, 지호를 위해 기도 부탁드립니다. 지호가 편안히 잠들 수 있도록… 그리고 남겨진 가족들을 위해서"라고 덧붙였다.

옥주현은 "지호야! 나도 너를 정말 정말 좋아했어... 고마워 많이 고마워. RIP, Pray for Itaewon"라고 전했다.

앞서 10월 29일 핼러윈을 앞두고 서울 용산구 이태원 해밀턴 호텔 인근에서 압사 사고가 발생했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11월 1일 오후 11시 기준)에 따르면 이 사고로 인해 156명이 세상을 떠났고, 157명이 다쳤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