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뷔 자작곡 '블루 앤 그레이', 스포티파이 2억 천만 스트리밍 돌파..."가장 시적이고 감성적인 트랙"


방탄소년단 뷔의 자작곡 ‘Blue & Grey(블루 앤 그레이)’가 Spotify(스포티파이) 스트리밍 2억 천만 회를 돌파하며 꾸준한 사랑을 받고 있다.



뷔의 자작곡 ‘Blue & Grey’는 지난 2020년 발매된 ‘BE’ 앨범의 수록곡으로, 세계 최대 음원 플랫폼 스포티파이에서 2억 천만 스트리밍을 넘어섰다(10월 30일 기준).



‘Blue & Grey’는 뷔가 작사, 작곡, 프로듀싱에 참여한 곡으로 번아웃을 겪은 시기의 감정을 고스란히 담아 공감을 얻었으며, 팬데믹 시대를 살아가는 이들에게 위로를 주는 곡으로 뜨거운 사랑을 받았다.



뷔는 앞선 인터뷰에서 “‘Blue & Grey’는 제일 힘든 시기에 쓴 곡이다. 출구조차 안 보이는 터널 속에 있는 감정을 메모장에 써놓고 곡으로 만들고 싶다는 생각이 들 때 만들었다. 다 만들고 나니 성취감이 들었고, ‘Blue & Grey’를 떠나보낼 수 있었다. 문제를 극복해보고 싶은 방법 중 하나였다”고 고백한 바 있다.




‘Blue & Grey’에서 뷔의 따뜻한 힐링 감성이 방탄소년단 멤버들의 목소리와 잘 어우러져 전 세계 리스너들의 사랑을 받았을 뿐 아니라, 해외 유수 미디어의 극찬 또한 이끌어냈다.

방탄소년단 뷔 자작곡 '블루 앤 그레이', 스포티파이 2억 천만 스트리밍 돌파..."가장 시적이고 감성적인 트랙"
미국 ‘TIME’은 “‘BE’ 앨범에서 가장 시적이고 감성적인 트랙. 뷔의 숨결이 담긴 보컬은 이 트랙의 핵심”이라고 호평했고, 영국 ‘NME’는 “깊은 구원의 서사가 담긴 곡이며, 불안과 우울을 섬세한 가사로 표현했다. 보컬은 절박한 감정을 노래했다”고 전했다.



영국 ‘The Independent’는 “숨소리가 많이 들어간 보컬과 어우러진 자아 성찰적인 가사, 강렬했던 90년대 알앤비를 연상시키는 슬프면서도 섹시한 사운드의 ‘Blue & Grey’는 코로나로 인한 고립감을 위로하는 곡”이라고 찬사를 보냈고, ‘LA Times’는 “외로운 시절을 해결할 수 있는 곡”이라고 극찬한 바 있다.



‘Blue & Grey’는 발매 첫 주 미국 빌보드 ‘핫100’ 차트에서 타이틀이 아닌 수록곡 중 가장 높은 순위인 13위에 등극하는 기염을 토하며 폭발적인 인기를 입증했다.




방탄소년단이 챕터 2에 접어든 가운데, 멤버들은 솔로 앨범을 발매하거나 준비하고 있다.



뷔가 지금까지 공개한 곡들이 모두 팬들의 뜨거운 사랑을 받았기에 머지않아 발매될 뷔의 솔로 앨범에도 관심이 쏟아지고 있다. 더불어 사운드 클라우드의 무료 음원이 멜론이나 스포티파이 등 국내외 음원 플랫폼에도 하루빨리 등록되기를 고대하고 있다.


김순신 텐아시아 기자 soonsin2@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