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밀리언 소속 안무가 하리무(본명 박혜림)가 생활공간 플랫폼 스페이스클라우드의 브랜드 모델로 발탁됐다.

스페이스클라우드는 일, 여가, 자기계발을 위해 원하는 공간을 빌려 자기다운 시간을 보낼 수 있도록 공간공유 서비스를 제공하는 플랫폼이다. 뛰어난 춤 실력과 당당한 자신감으로 MZ세대의 호감을 얻고 있는 하리무는 공간대여를 통해 자기다움을 표현하는 유저의 이미지와 잘 부합하여 스페이스클라우드의 첫 번째 브랜드 모델로 선정됐다.

하리무는 지난해 엠넷 ‘스트릿댄스 걸스 파이터(스걸파)’에서 고등학생이라고 믿기지 않는 실력과 리더십으로 이목을 끌었다. 지난 여름에는 JTBC 예능 프로그램 ‘플라이 투 더 댄스(FLY TO THE DANCE)’에 출연해 미국 현지에서 댄스 버스킹 무대를 펼쳤다.

스페이스클라우드의 이번 브랜드 캠페인은 ‘나의 플레이그라운드, 스페이스클라우드’라는 슬로건을 통해 공간공유로 도시를 재미있고 풍성하게 즐길 수 있다는 메시지를 전달한다.

스페이스클라우드 관계자는 “사회적 거리두기 없이 맞는 3년 만의 연말 모임 성수기를 앞두고 첫 브랜드 캠페인을 진행한다”며 “하리무와 함께 MZ세대가 도시 곳곳에서 더욱 능동적으로 활동할 수 있는 라이프스타일 플랫폼으로 소비자들에게 인지 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전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