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박은지 인스타그램
사진=박은지 인스타그램


박은지가 육아 고충을 토로했다.

박은지는 1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늙은 애미의 고단함, 이번 주는 좀 멘붕이었어요. 장염 때문에 고생한데다가 잠깐씩 육아 도와주시는 이모님께서 독감 걸리셔서 안 나오시고, 일은 일대로 있고, 육아도 해야 하는데...글로는 담아낼 수가 없는 감정이었습니다"라며 "하 그래도 다 지나갔습니다. 어찌어찌 해냈습니다. 아기 낳고 많은 게 변하고 그에 맞춰 저도 단단해지고 있는 거 같아요. 엄마가 처음이라 미안해ㅜ 빨리 더 익숙해질게"라는 글을 남겼다.

이어 "빨리 남편이 한국 오길 기다리고 있습니다. 하루라도 당장 빨리!!!!!! 오thㅔ여"라며 "그 와중에 돌잔치 준비도 하고 있어요. 소규모지만 신경이 안 쓰이는 건 아니더군요 파.이.팅 #할수있다 #긍정 #열정 육아 일년 돌이켜보니ㅎㅎ 재밌어요!"라고 덧붙이며 여러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사진=박은지 인스타그램
사진=박은지 인스타그램
이날 공개된 사진 속에는 딸 태린 양을 데리고 외식을 나온 모습이 담겼다. 박은지는 밥을 먹을 때도 태린 양을 안고, 한 손으로 겨우 식사를 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MBC 기상캐스터 출신 박은지는 2018년 두 살 연상의 재미교포 남편과 결혼해 지난해 11월 첫 딸을 낳았다. 출산 후 30kg을 감량해 관심을 받기도 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