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페리어가 전개하는 골프웨어 브랜드 ‘마틴골프’가 가을 시즌 뉴 컬렉션을 선보였다.

최근 MZ세대들의 골프 입문이 늘어나며 이들의 취향에 맞춰 골프웨어도 일상복과 거의 구분이 되지 않는 디자인이 인기를 얻고 있는 가운데, 마틴골프는 영골퍼와 MZ세대를 위한 ‘프렌치 프레피(French Preppy)’ 감성의 골프웨어 브랜드로 주목받고 있다.

마틴골프는 기존의 전형적인 아메리칸 프레피룩과 아이비룩을 대표하는 클래식한 디자인 요소와 프랑스 파리 본토의 감성을 접목, 미니멀하면서도 세련된 무드의 룩으로 MZ세대 취향 정조준에 나서고 있다.

프랑스 파리를 거점으로 탄생한 브랜드의 컨셉은 일 년에 한 번 파리 근교의 명문 프라이빗 골프클럽에서 열리는 여성 아마추어 골프 대회인 ‘’Trophee De La Parisienne(트로페 드라 파리지엔느)’에서 영감을 받았다.

이번 가을 시즌 컬렉션 역시 이러한 무드를 담아낸 것이 특징이다. 특히 시그니처 룩은 간결한 스트라이프 패턴의 상의와 매칭되는 세련된 핏의 하의로 깔끔한 파리지앵의 감성을 표현했다. 입기 불편한 예술적인 옷이 아닌 틀에 갇혀 있지 않아 일상과 스포츠에 자연스럽게 스며드는 디자인을 추구한다는 것이 회사 측의 설명이다.

또한 클래식하면서도 오버스럽지 않은 페미닌한 디테일이 차별화된 피팅과 실루엣을 구현했다. 여기에 레드, 블루, 화이트를 베이스로 그린, 핑크 등의 포인트 컬러로 세련된 감각을 더해 2030 여성 골프 비기너들의 호응을 얻을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김순신 텐아시아 기자 soonsin2@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