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성기 /사진=텐아시아 DB
안성기 /사진=텐아시아 DB


배우 안성기가 혈액암 투병 중인 가운데, 소속사 측이 공식 입장을 밝혔다.

17일 안성기 소속사 아티스트컴퍼니 관계자는 텐아시아에 "안성기 배우는 현재 혈액암 치료 중이며, 평소에도 관리를 철저히 하시는 만큼 호전되고 있는 상태"라고 밝혔다.

이어 "건강한 모습으로 인사드릴 수 있도록 회복과 치료에 집중할 예정이며 소속사 또한 배우가 건강을 회복하는 데 있어 최선을 다할 것입니다"라고 덧붙였다.

안성기는 지난 15일 서울 강남구 CGV압구정에서 열린 배창호 감독 데뷔 40주년 특별전 개막식에 참석했다. 그는 가발을 쓰고 얼굴이 많이 부은 상태로 나타났다. 배우 김보연은 안성기를 부축하기도.

또한 안성기는 조선일보에 "혈액암이 발병해 1년 넘게 투병 중"이라고 밝혔다. 이어 "(항암 치료로) 가발을 벗으면 민머리"라고 덧붙였다.

안성기는 "지난 5월 강수연 배우 장례 때도 (항암 치료받느라) 늦게 갔다. 지금은 건강이 많이 좋아졌다. '한산' 무대 인사는 머리가 이래서 못 갔다. 이 머리로는 작업을 할 수 없고, 더 건강한 모습으로 돌아오겠다"고 전했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