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獨 대표축제 한국관' 찾은 방탄소년단 진 14살 독일팬의 소원


방탄소년단(BTS) 진의 열정적인 팬인 14세 독일 소녀의 인터뷰가 화제를 집중시켰다.



지난 5일 코트라(KOTRA,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는 공식 홈페이지에 '2022 프랑크푸르트 박물관 강변 축제 참관기'라는 기사를 게재했다.



8월 26일 열린 독일의 대표 문화 예술 축제 프랑크푸르트 '박물관 강변 축제(Museumsuferfest 2022)’의 풍경을 적은 것.



KOTRA 프랑크푸르트 무역관은 '한국관'을 설치해 약 100만 명의 방문객을 대상으로 K-소비재 홍보 행사를 펼쳤다.



매체는 KOTRA 프랑크푸르트 무역관이 한국 문화를 알린 여러 행사에 대해 전하며 어머니와 함께 행사장을 찾은 14세 독일 아미의 인터뷰를 실었다.
 '獨 대표축제 한국관' 찾은 방탄소년단 진 14살 독일팬의 소원
KOTRA는 방탄소년단 멤버 진의 열성팬인 이 소녀가 진의 얼굴이 담긴 부채와 진의 사진이 프린트된 음료수를 구입하고 행복해했다고 밝혔다.



소녀는 프랑크푸르트시에서 운영하는 문화 강좌 센터(Volkshochschule)에서 열심히 한국어를 배우고 있으며 꼭 한번 한국을 방문하는 게 소원이라고 말했다.



행사에 참여한 프랑크푸르트 무역관 소속 마케팅 담당자인 베버(Lea Weber) 씨는 열광적으로 한국을 좋아하는 소녀의 모습이 마치 자신의 어릴 때를 보는 것 같다고 전했다.



매체는 한국어를 익힌 자신의 경험담을 친절하게 소개하며 격려해준 베버씨에게 진의 팬인 소녀와 어머니가 감동하는 훈훈한 모습을 볼 수 있었다고 밝혔다.

 '獨 대표축제 한국관' 찾은 방탄소년단 진 14살 독일팬의 소원
한편 글로벌 팬 커뮤니티 위버스(Weverse)에는 한 팬이 어린이들의 방탄소년단 앙케이트를 모아놓은 영상 '키즈 인터뷰' 캡처글을 게시한 바 있다.



'누나에게 소개시켜 주고 싶은 멤버는?'이라는 질문에 진을 선택하며 "이 친구 진짜 멋져요"라고 말한 남자 어린이를 보고 멤버 슈가가 "친구야..?"라고 댓글을 단 후 진도 "친구야 잘 지내니"라고 반응해 팬들의 입가에 행복한 웃음을 짓게 했다.

 '獨 대표축제 한국관' 찾은 방탄소년단 진 14살 독일팬의 소원
다른 앙케이트 영상에서도 어린이들이 방탄소년단 멤버 중 진을 선택하며 "진이 제일 예뻐", "머리도 똑똑할 것 같고 마음씨 착해서", "노래를 잘해서 좋아요"라며 뜨거운 반응을 보였다.



애니메이션 '잭의 즐거운 하루'에서 주인공 잭의 목소리를 맡은 당시 중학생 성우 또한 좋아하는 사람으로 김석진(진의 본명)을 꼽으며 "잘생기고 노래도 잘하고 춤도 잘추고 재미있고 귀엽고 깜찍함"이라고 말한 바 있다.



김순신 텐아시아 기자 soonsin2@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