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박연수 인스타그램
/사진=박연수 인스타그램


배우 박연수가 딸 송지아, 아들 송지욱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박연수는 2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2주 만에 만난 남매. 만나자마자 동생 끌고 가서 사진찍기. 교정기 때문에 불편한 동생은 하라는 대로 하는 찐 천사♡"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지아, 지욱 남매의 모습이 담겼다. 두 사람은 현실 남매 같지 않게 다정한 모습으로 사진을 찍고 있다.

박연수는 "가끔 이런 남매 처음 본다는 말을 들을 때마다 감사하고 또 감사하다. 하나를 잃으면 또 하나를 얻는 것이 있다. 우리 남매는 그 하나를 잃었기에 더 단단해지고 서로 아껴주고 의지하며 컸다. 뭐든지 그냥은 없다"고 했다.

또한 "난 완벽한 가정은 이루지 못했지만, 나의 부족한 점들을 깨닫고 아이들에게 반복된 삶을 살지 않도록 최선을 다해 키웠다. 너희의 미래는 물질에서 풍요로운 것이 아닌 작은 것에서부터 진정한 행복을 찾을 수 있도록 엄마는 진심 응원한다"고 바랐다.

한편 박연수는 2006년 전 축구선수 송종국과 결혼, 현재 이혼 후 딸 아들을 혼자 키우고 있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