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이항나 / 사진제공=비스터스엔터테인먼트
배우 이항나 / 사진제공=비스터스엔터테인먼트


배우 이항나가 비스터스엔터테인먼트와 전속 계약을 체결하고 활발한 활동을 예고했다.

18일 비스터스엔터테인먼트 측은 "배우로서 자신만의 스펙트럼을 넓혀 온 이항나와 전속 계약을 체결했다. 소속사의 체계적인 매니지먼트를 통해 이항나 배우가 더욱 다양한 영역에서 활발히 활동할 수 있도록 전폭적인 지지와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배우 이항나는 1996년 연극 '날 보러와요'로 데뷔, 연극 '스웨트', '카미가제 아리랑', '나생문', '래빗홀', '가을 반딧불이', '이웃집 발명가', '아시안 스위트', '휘가로의 결혼' 등 여러 작품을 통해 연극계가 주목하는 연극배우로 자리매김했다. 또한 드라마 KBS '어셈블리', MBC '다시 시작해', KBS '최강 배달꾼', MBC '돈꽃', tvN '블랙독', JTBC '한 사람만', 영화 '변호인', '4등', '1급 기밀', '골든슬럼버', '사바하', '비와 당신의 이야기' 등 장르 불문 다양한 분야에서 연기적 역량을 선보였다. 특히 tvN '빈센조'에서 금가프라자를 지키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분식집 사장님 '곽희수' 역으로 활약하며, 대중에게 강한 인상을 남겼다.

작품마다 캐릭터 소화는 물론, 작품의 완성도를 높이며 큰 사랑을 받고 있는 이항나가 비스터스엔터테인먼트를 만나 어떠한 시너지를 낼지 앞으로의 행보에 귀추가 주목된다.

비스터스엔터테인먼트 임채홍 대표는 "배우 이항나와 함께 하게 되어 기쁘다. 매 캐릭터마다 끊임없이 변화를 추구하는 배우이자 매력적인 연기로 대중의 사랑을 받고 있는 이항나 배우의 행보에 아낌없이 지지할 예정이다. 많은 사랑과 관심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이항나와 전속계약을 맺은 비스터스엔터테인먼트는 배우 전문 엔터테인먼트로 전미도, 박성연, 정유미, 송민지, 하영, 이도국, 양대혁, 송덕호, 이달, 연시우, 지의정이 소속돼 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