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서하얀 인스타그램
/사진=서하얀 인스타그램


가수 겸 배우 임창정 아내 서하얀이 일상을 공유했다.

서하얀은 1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어제 창원 콘 잘 마치고 아침 일찍 KTX타고 귀가 중입니다 :)"라는 글과 함께 여러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이어 "친한 프로 형이랑 같이 아빠 공연 보러 와주는 기특한 준우랑 아직 나이가 안되어 뒤에 서서 보거나 대기실 모니터로 진지하게 아빠 바라보느라 시간가는 줄 모르는 준재"라고 덧붙였다.
/사진=서하얀 인스타그램
/사진=서하얀 인스타그램
서하얀은 "또 제가 좋아하는 남편의 조언 노래까지 행복한 하루였어요♥ 다음은 제주콘 ! 서귀포에서 만나요"라고 전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서하얀과 임창정이 셀카를 찍고 있는 모습. 서하얀은 콘서트 투어 중인 임창정을 내조하기 위해 동행했다.

또한 임창정, 서하얀 부부의 첫째 아들과 넷째 아들이 콘서트 현장을 찾은 모습도 엿볼 수 있다. 첫째 아들 준우는 넷째 준재를 안고 든든한 형아의 모습을 자랑 중이다.

한편 서하얀은 2017년 18살 나이 차를 극복하고 임창정과 결혼, 슬하에 아들 다섯을 두고 있다. 최근 SBS 예능 '동상이몽2 - 너는 내 운명'에 합류해 일상을 공개해 화제를 모았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