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영란, 얼굴 얼마나 작길래…눈의 영역까지 침범한 '헐렁' 마스크 [TEN★]


장영란이 미모를 뽐냈다.

장영란은 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너희들이 행복하면 나도 행복해. 근데 피곤은 하다. 이왕 나온 김에 저녁도 해결하자 얘들아”라는 등의 멘트를 적었다.

함께 게시한 사진에는 아이들과 함께하는 장영란의 모습과 더불어 그의 셀카가 담겼다. 흰 모자와 마스크까지 착용했지만, 아름다운 미모가 새어 나온다. 특히 얼굴이 너무 작은 탓인지 마스크가 눈의 영역을 침범하려는 모습이 놀라움을 안긴다.

장영란은 2009년 한의사 한창과 결혼해 슬하에 1남 1녀를 두고 있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