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임사라 변호사 인스타그램
사진=임사라 변호사 인스타그램


지누 아내 임사라 변호사가 삶에 대한 자신의 가치관을 드러냈다.

임사라 변호사는 3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자신의 인터뷰 기사가 담긴 잡지를 찍어올렸다. 그는 "동료들 중에는 저와는 다르게 정통 엘리트 코스만 밟은 사람들이 많아요. 하지만 저처럼 '백그라운드'가 없어도 해낼 수 있다는 걸 보여주고 싶어요. '이건 내 인생, 저건 저 사람들 인생'으로 구분 짓는 어린 친구들이 있는데 그럴 필요가 없다고 얘기해주고 싶었어요"라는 인터뷰 중 일부를 적기도 했다.또한 "#생각은현실이되고"라는 해시태그를 붙였다. 인터뷰 기사 사진 속 의자에 앉아있는 임사라는 도회적이고 지적인 매력을 풍긴다. '백그라운드 없어도 할 수 있다'라는 굵은 글씨의 제목도 눈길을 끈다. 기사에는 지누와 만나게 된 계기부터 결혼을 위한 소개팅 일화, 시댁 어른들에 대한 이야기도 담겨있다. 임사라의 올곧고 탄탄한 가치관이 감탄을 자아낸다.

앞서 임사라 변호사는 '금수저'라는 오해에 "난 고등학생 때까지 집 안에 화장실이 없었다. (80년대가 아니다. 2000년대 초반이다) 저소득층으로 학비면제를 받았고 이 마저도 다 마치지 못하고 검정고시로 고등학교를 패스했다. 대학에 가서는 한 번도 등록금을 낸 적이 없고 대학원 진학을 하고싶은 마음이 있었지만, 돈을 벌어야 했기에 졸업 학기인 만 23살에 중소기업에 취업했다"면서 노력형 흙수저임을 밝혀 화제를 모았다.

지누션 지누와 임사라 변호사는 2021년 결혼했으며, 슬하에 아들을 두고 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