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에스더 홍혜걸 부부 / 사진=JTBC 비정상회담 방송화면
여에스더 홍혜걸 부부 / 사진=JTBC 비정상회담 방송화면


의학 전문 기자 홍혜걸이 아내 여에스더의 논란에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홍혜걸은 지난 4일 자신의 SNS를 통해 "예능에서 아주 친하게 지내는 사람을 오랜만에 만나 ‘얼굴에 주름 생기셨네요’라고 웃으며 말하는 게 외모 비하인가. 인간적 친근함의 표시와 기분 상하게 하는 결례를 구분도 못 하나"라는 글을 게재했다.

이어 "문제 될 게 없으니 방송으로 내보내고 시청률도 6% 넘게 나오는 것 아니냐”며 “집사람에게 빌런이니 공영방송 트러블 메이커라느니, 몇몇 인터넷 매체들의 집요한 흠집 내기에서 섬칫한 광기를 느낀다"며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홍혜걸은 또 "언론이란 미명 아래 자행되는 폭력을 더 이상 참을 수 없다”며 “엄중하게 경고한다. 한 번 더 집사람에 대해 말도 안 되는 토끼몰이식 인신공격을 가하면 매체는 물론 기자 개인에 대해서도 명예훼손과 모욕죄로 법적 소송에 나설 것"이라며 경고했다.

앞서 여에스더는 최근 KBS2 예능 프로그램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에 출연, 자신의 회사 직원들에게 “너희들은 두 턱이다”, “너 지금 살찌고 있는 것 같다” 등의 발언으로, 구설에 올랐다.

더불어 지난 3일 방송에서는 동료 교수를 만나 "미간 주름이 생겼고, 눈가 주름도 조금 더 생겼다"라고 말해, 외모 논란에 휩싸엿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