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덴' 방송 화면./사진제공=IHQ
'에덴' 방송 화면./사진제공=IHQ


IHQ 연애 예능 ‘에덴’ 출연자 머슬마니아 출신 피트니스 모델 양호석의 폭행 전력이 밝혀지며 하차 요구가 이어지고 있는데, 양호석이 입장을 밝혔다.

양호석은 1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3년 동안의 자숙 기간 동안 많이 반성했습니다. 지난 과거 비난하셔도 달게 받겠습니다”는 글을 게재했다.

지난 14일 첫 방송된 ‘에덴’에서 양호석은 탄탄한 몸매과 빼어난 비주얼로 남다른 존재감을 보여줬다. 그러나 방송 이후 양호석이 과거 두 차례 폭행 혐의로 입건됐다는 사실이 알려져 논란이 불거졌다.
'에덴' 방송 화면./사진제공=IHQ
'에덴' 방송 화면./사진제공=IHQ
양호석은 2019년 10월 피겨 스케이팅 선수 출신 차오름을 폭행해 징역 6개월에 집행유예 2년, 사회봉사 120시간을 선고받았다. 2020년 서울 청담동 한 클럽에서 쌍방 폭행 혐의로 검찰에 송치되기도 했다.

이런 사실이 알려지자 네티즌들은 "범죄자도 TV에 나오네", "사람 패고 다니면서 너무 뻔뻔하다" 등의 반응을 보이며 하차를 요구하는 목소리를 쏟아냈다.

한편, ‘에덴’은 설렘과 조건 사이에서 사랑을 찾는 일반인 남녀 8명의 연애 리얼리티 프로그램. 15세 관람가임에도 남녀의 신체 접촉 장면과 혼숙 데이트 등 자극적인 수위로 잡음이 끊이지 않고 있다. 해당 방송에서 양호석은 여성 출연자와 짝피구 게임을 하던 도중 여성 출연자의 엉덩이를 터치하기도 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